67년 1월 19일 북한군 피격에 해군 경비정 당포함 침몰, 해군 39명 전사

입력
2022.01.19 05:30
1967년 1월 19일
어선 보호하다 북한군의 해안포 집중포격받고 침몰

편집자주

한국일보 DB 속 그날의 이야기. 1954년 6월 9일부터 오늘날까지, 한국일보 신문과 자료 사진을 통해 '과거의 오늘'을 돌아봅니다.

1967년 1월 21일 자 한국일보 1면에 실린 당포함 침몰 모습


1967년 1월 20일 자 한국일보 1면, 경비정 56호 피격 침몰, 19일 오후 2시 15분, 동해서 북괴 해안포화에

1967년 1월 19일 동해 해상 휴전선 부근에서 어로보호작업 중이던 대한민국 해군 소속 당포함(PCE - 56함, 650톤)이 북한군의 122㎜ 해안포 집중 포격을 받고 침몰했다. 당포함에는 해군 장병 79명이 승조하고 있었는데 이 중 39명이 전투 중 전사했다.

당시 국방부는 "이 경비함은 휴전선 부근에서 어로작업 중이던 우리 어선이 휴전선을 넘어서 조업하는 것을 남쪽으로 돌아오도록 운항 중 북괴의 해안포로부터 발사되는 200여 발의 포격을 받고 침몰됐다"고 발표했다.

(※ 1967년 1월 20일 자 한국일보 지면 보러 가기 ☞ www.hankookilbo.com/paoin?SearchDate=19670120 링크가 열리지 않으면 주소창에 URL을 넣으시면 됩니다.)


나흘 전 복귀 예정이었으나 어민 보호 위해 출동 연장했다 참변

1967년 1월 22일 자 한국일보 3면, 56함 무언의 용사 돌아오다, 태극기에 덮여… 가슴 맺힌 호곡, 못 잊는다 ‘56함’ 비분의 순간

이날 충돌은 동해경비 중이던 당포함이 북방한계선을 넘어 조업하던 남측 어선을 보호하다 발생했다. 당시에는 어로활동을 하다가 북한에 납북 또는 나포되는 어선들이 종종 있었다.

사고 당일 오후 1시 30분, 당포함은 북방한계선을 넘어 조업 중인 남측 어선단과 이를 향해 북한군 경비정이 접근하는 것을 발견, 어선들을 남하시키고 보호하기 위해 북방한계선을 넘게 됐다. 20여 분 후인 오후 1시 50분, 당포함이 어선단과 북한 경비정 사이로 끼어드는 순간, 북한의 해안포 포격이 시작됐다.

당포함도 즉시 포문을 열고 대응사격을 하며 40여 분간의 교전이 발생했다. 200여 발의 북한군 포탄이 당포함과 어선단을 향해 날아왔다. 당포함의 교전과 대응으로 어선들은 대피해 피해가 없었다. 하지만 당포함은 집중포격에 침몰했고, 79명의 승조원 중 39명이 전사한다.

애초 당포함은 1월 15일 진해 복귀가 예정돼 있었다. 그런데 어획량이 적다는 어민들의 호소에 정부가 어획기간을 연장해 당포함도 보름간 출동이 연장됐다. 그러나 이것이 당포함의 마지막 출동이 됐다.

당시 우리 정부는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하여 엄중 항의하였으나, 북한 측은 남측 해군이 영해를 침범해 자위조치였다고 주장하며 공동조사에 불응했다.

동해의 어민들은 자신들을 지키기 위해 산화한 당포함과 전몰장병을 기리기 위해 1970년 거진항 뒷동산에 ‘당포함(56함) 전몰장병 충혼탑’을 세웠다.

시간대별 주요 경위대한민국 해군 홈페이지 참조

시 간주 요 내 용
13:30북한 경비정(PBL급) 2척 남하하여 경비분대사령부 지원 요청
13:50북방경계선 북방 4마일 해상까지 북상하여 북한 경비정 접근 저지,
어선 남하시킴
13:55
수원단 부근 북한해안포 기습포격 시작, 오산 TACC 항공지원 요청
13:58
후부타기실, 43포 피격되어 조타기능 상실, 후부기관실 명중 기관실 침수,
3인치 포대 피격되고 포요원 전사, 주포기능 상실
14:01전부기관실, 조타실 피격되어 기동력 완전상실하고 침수 시작
14:03
통신실과 함교 명중하여 함장 김승배 중령 파편으로 중상
14:08당포함 우측으로 기울기 시작 3인치포 20발, 40mm포 150발 등으로 응전,
한산함은 3인치포 24발, 40mm포 80발 사격 후 150야드까지 접근하여
예인 시도
14:26당포함장 함의 보안조치와 기물파괴 지시 후 퇴함 명령
14:34당포함은 38-39-45N, 128-26-47E 해상에서 완전히 침몰

더 많은 자료를 보시려면

www.hankookilbo.com/paoin 이 주소로 들어가시면 1954년 6월 9일 창간호부터 오늘까지 2만3,000여 호의 한국일보 신문 PDF를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hkphoto.hankookilbo.com/photosales 이 주소로 들어가시면 근현대사 주요 사건사고와 인물사진 등 100만여 건의 다양한 한국일보 고화질 보도사진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김주성 기자
자료조사= 김지오 DB콘텐츠팀 팀장
디비일보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