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연장, 내수 영향 우려… 금리 인상은 소비에 부정적"

입력
2022.01.14 15:50
최근 경제동향 1월호 발간
"인원제한 확대돼 12월보다는 긍정적"

김영훈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이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최근 경제동향을 설명하고 있다. 세종=뉴시스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으로 대면서비스업 등 내수 영향이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이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서는 “가계소비 측면에서는 부정적 영향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월호'를 통해 “우리 경제는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고용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으나, 거리두기 등에 따른 대면서비스업 등 내수 영향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돌입했던 지난해 11월에는 “방역체계 전환 등으로 내수 여건이 개선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한 뒤 12월 다시 확진자가 늘고 방역체계가 강화되면서 “내수 영향이 우려된다”며 진단을 바꾼 바 있다.

지난해 11월 소매판매액지수가 전년 대비 1.9% 감소하고, 소비자심리지수도 11월 107.6에서 12월 103.9로 하락하는 등 최근 소비지표는 불안정한 모습이다. 다만 12월 카드 국내 승인액은 코로나19 3차 확산이 있었던 지난해 12월과 비교하면 18.1% 늘어났다.

정부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 연장하면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은 4인에서 6인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김영훈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음식숙박, 여가 등 거리두기에 직접 영향을 받는 업종에서의 영향이 우려된다”며 “인원이 확대되는 만큼 12월보다는 다소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서는 가계소비와 환율, 물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과장은 “이자부담이 늘어나며 가계소비 측면에서는 부정적 영향이 있지만 물가상승 압력을 낮추거나 환율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금리를 높이는 경우 직접 영향이 미칠 취약계층,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저리대출 등 여러 정책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 = 박세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