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왜 이렇게 열심히 사는지 이유를 모르겠어요

입력
2022.02.22 14:00
<3> 김유진 미국 변호사의 책과 유튜브

편집자주

여러분의 고민을 들려주세요. 고민 탈출에 도움이 될 만한 책, 영화, 전시, 드라마, 음악, 행사 등을 추천해드립니다. 콘텐츠가 범람하는 시대, 고민할 시간도 아껴드릴게요. 연재 구독, 혹은 기자 구독을 누르시면 추천 콘텐츠를 빠짐없이 보실 수 있습니다.


Q. 분명 열심히 살고 있어요. 운동, 독서, 외국어 공부 등 자기계발에 열을 올리고 있어요. 그런데 내가 무엇을 위해 이렇게까지 열심히 살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노희연(가명·28·직장인)

내면의 소리에 집중할 수 있는 새벽 시간은 온전히 자신을 치유하는 시간이 돼 준다. 게티이미지뱅크

A. 이번 주 추천 콘텐츠

유튜브 채널-김유진 미국변호사YOOJIN

책-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토네이도 펴냄), 김유진

와, 정말 열심히 사시네요. 직장 생활을 하면서 여러 가지 취미활동을 갖는 게 쉽지 않은데 대단해요. 다만 주객이 전도된 상황으로 보여 안타깝네요. 분명히 나를 위해 열심히 자기계발을 하고 있는데, 그 목적을 잃어버리면 사실상 할 이유가 없죠.

이번 주 추천 콘텐츠는 김유진 미국 변호사의 책과 유튜브입니다.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사이에선 이미 유명 인사죠. 이른 아침 일어나 자신만의 시간을 갖는 '미러클 모닝(miracle morning)'을 전파한 파워 인플루언서입니다.

아니, 이미 열심히 사는 사람한테 왜 더 열심히 사는 사람을 소개해주냐고요? 김 변호사는 자기계발에 할애하는 이 새벽을 온전히 스스로를 돌보는 시간이라고 말합니다. 무언가를 더 하기 위해 새벽을 쓰는 게 아닌, 잠시 충전하는 휴식 시간이라고요.

김유진 미국 변호사의 유튜브. 김 변호사가 새벽에 독서를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어떻게 휴식 시간이 될 수 있을까요? 그에 따르면 새벽은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치유의 시간이 됩니다. 다른 사람의 눈치를 볼 필요도 없고, 외부의 자극이 아닌 내면의 소리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죠.

희연씨는 운동, 독서, 외국어 공부를 왜 하시나요? 단순히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하는 건 아니겠죠. 나에게 주어진 하루와 나 자신을 소중히 대하고 싶어서 아닌가요?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자신을 우선순위에 두기 위해서가 아닌가요?

만약 이렇게 생각을 고쳤는데도 변화가 없다면 내 마음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냉정히 생각해야 한다고 김유진 변호사는 조언합니다. 새벽에 일어나 운동하는 것보다 퇴근 후 친구들을 만나 술을 마시는 게 더 행복하다면, 따듯한 커피를 마시며 책을 펼쳤는데 울리지도 않은 휴대폰을 들여다보며 외롭다고 생각한다면 진짜 필요한 것은 자기계발이 아닌 우정일지도 모릅니다.

뉴스레터 '터치유'

더 많은 콘텐츠 추천을 만나실 수 있어요. (무료)
https://www.hankookilbo.com/NewsLetter/touchyou

※ 콘텐츠 추천 · 안내가 유용하셨나요? 자세한 상황은 꼭 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 독자님들의 건강한 콘텐츠 이용을 위해, 해당 큐레이션이 전문 진단과 처방을 대신할 수는 없다는 점을 정히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손성원 기자
별별치유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