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옛 변호인 "박근혜 사면은 정치적 판단... 국민통합은 말뿐"

입력
2021.12.24 17:30
구독

최순실 변호 맡았던 이경재 변호사 입장
"文대통령 퇴임 후 안위 걱정하고 있을 것
박 전 대통령을 특별 사면함으로써 증명"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은 최순실씨가 2018년 8월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최순실씨의 옛 변호인이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내세운 국민통합은 말뿐이고, 정치적 유불리를 따져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씨 변호를 맡았던 이경재 변호사는 24일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특별사면된 것에 대해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판단을 한 것"이라며 "명분으로 내세운 국민통합 같은 건 말뿐"이라고 했다. 이 변호사는 "문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고 싶은 생각이 없었을 것"이라며 "다만 퇴임 후 안위 등을 걱정하고 있는 것을 박 전 대통령 사면을 통해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대선을 앞두고 박 전 대통령의 역할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이 어떤 행보를 할지 예상할 순 없지만, 건강도 좋지 않고 배신의 정치판에서 느낀 게 많았을 것”이라며 회의적으로 바라봤다.

이 변호사는 사면에 대한 최순실씨 입장이 있었는지 묻자 "박 전 대통령 사면은 정치적 판단으로 진행된 것이기 떄문에 최순실씨는 크게 관련이 없다"며 "다만 적폐청산 수사 대상자들에 대한 복권이 박 전 대통령 사면으로 시작될 수 있지 않겠느냐"며 기대를 내비쳤다.

최씨는 현재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18년, 딸 정유라씨의 부정입학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청주여자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이상무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