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박근혜 사면 잘한 일...이명박·이재용도 사면해줘야"

입력
2021.12.24 17:15
구독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문 대통령, 국민 통합과 화합 위해 잘한 일"
이명박 측 "참담한 심정...사면을 정치적 이용"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환영하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도 촉구했다.

손 전 대표는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환영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 사면의 명분으로 국민 통합과 화합을 든 것은 특히 잘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형 집행 정지가 아니라 사면을 한 것은 대통령 선거에 대한 정치적 고려 여부와 관계없이 여하튼 잘한 일"이라고 문 대통령의 결정을 지지했다.

그러면서 손 전 대표는 "이번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조치는 취하지 않았는데, 같은 통합의 명분으로 이 전 대통령도 사면해주기 바란다"면서 "우리는 분열과 대립, 갈등을 극복하고 모두 함께 국민 통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해 계열사 간 부당한 합병을 지시·승인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손 전 대표는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도 언급했다. 그는 "이 부회장도 사면해줘야 한다"면서 "대한민국 정부가 친기업 정책을 실천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활동을 지원한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보여줄 시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국제 경쟁력 강화는 국민 통합과 함께 대통령이 취해야 할 가장 중요한 역할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 사면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복권과 관련, "이번 사면이 생각의 차이나 찬반을 넘어 통합과 화합, 새 시대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앞에 닥친 숱한 난제들을 생각하면 무엇보다 국민 통합과 겸허한 포용이 절실하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경우 5년 가까이 복역한 탓에 건강 상태가 많이 나빠진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文 대통령에 심심한 사의"...이명박 "참담한 심정"

24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뉴스1

박 전 대통령은 대리인을 통해 특별사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에 사의를 표했다.

박 전 대통령의 법률대리인인 유영하 변호사는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과 면회 후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사면을 결정해 주신 문 대통령과 정부 당국에 심심한 사의를 표한다"며 "치료에 전념해 빠른 시일 내에 국민 여러분께 직접 감사 인사를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반면 이 전 대통령 측은 "참담한 심정"이라는 입장을 냈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 참모 일동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문 대통령의 사면을 보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이번 사면이 그 시기와 내용 모두 국민화합 차원이 아닌 정략적인 것으로 판단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두 전임 대통령을 (문 대통령) 임기 내내 구속해뒀다 대선을 목전에 두고 그중 한 분만 사면했다"며 "사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을 사면에서 제외시킨 것은 부당한 사법처리가 정치보복이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하는 처사"라며 "이 전 대통령이 엄동설한의 옥고를 잘 견뎌내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강은영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