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문 정부, 정상적인 민주 정부 아냐...더는 지켜볼 수 없다" 맹공

윤석열 "문 정부, 정상적인 민주 정부 아냐...더는 지켜볼 수 없다" 맹공

입력
2021.12.11 20:00

이재명 향해선 "말장난 그만하고 (특검) 바로 들어가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1일 강원도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강원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정상적인 민주정부라고 할 수 없다"고 직격했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수사 상황을 비판하면서다. 윤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서도 "말이 매일 바뀐다"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윤 후보는 11일 강원 춘천시에서 열린 국민의힘 강원도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들이 어디 한두 가지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최근 두 달 동안 (코로나19로) 1,000명이 사망하고 50조 원의 돈을 썼지만 병상 하나 제대로 만들어지지 못했다"며 "이건 국가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수사를 두고서도 "조 단위의 특혜가 돌아갔지만 자금 흐름이나 공범 관계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건 국가가 아니다"고 다시 한번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에 대한 비판의 수위도 높였다. 그는 이 후보를 겨냥해 "해괴한 얘기를 하고 다닌다"며 "정말 국민들이 스트레스 받아서 (정권을) 교체하지 않으면 정신건강이 심각하게 망가질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이날 '본인 관련 의혹은 제외하려는 윤석열 후보 때문에 특검 논의가 지연되고 있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서도 "대꾸하고 싶지 않다"며 "무슨 말인지를 모르겠다. 매일 바뀌니까"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180석을 가진 여당이 특검법을 야당과 빨리 협상하든지, 말장난 그만하고 바로 들어가자"고 받아쳤다.

박재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