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탈(脫)원전 대신 감(減)원전...계속 운영해야"

이재명 "탈(脫)원전 대신 감(減)원전...계속 운영해야"

입력
2021.12.11 19:00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다섯번째 행선지로 고향인 대구 경북(TK)을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1일 오전 경북 구미시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금오공대는 경제부흥기 박정희 전 대통령이 설립한 대학이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에 대해 "감(減)원전 정책으로 표현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 '탈원전'을 주장하는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를 시도하면서 '탈원전 반대'를 외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도 분명히 선을 긋겠단 의도로 읽힌다.

이 후보는 11일 경북 구미시 금오공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현 정부의 탈원전 기조를 바꿀 생각이 있느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원전을 없애버린다, 이게 아니고 감원전 정책으로 표현을 바꿔야 한다. 원전을 줄인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원전을) 만들고 있는 것은 다 만들고, 운영하는 원전은 계속 운영해야 한다"며 "그러나 (운영)기간이 지나면 다 쓸때까지 쓰고 시간이 수십년 여유가 있으니 그 사이에 재생에너지로 전환해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100% 재생에너지만을 사용해 생산한 물건과 부품만 사겠다는 글로벌 기업들이 수백 개가 된다"며 "원전(에서 생산된 에너지)을 재생에너지로 쳐줄 거냐는 논쟁이 심한데, 안 쳐줄 가능성이 훨씬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류와 지구에 위협을 가하는 생산 방식이라는 점은 (화석에너지나 원전이나) 똑같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현 정부 들어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원전 3·4호기와 관련해선 "어디까지 (원전을) 지을까가 문제"라며 “착공했던 것까지 짓자고 하고, 설계했던 것까지 지어야 하냐 말아야 하나 싸움이 났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 의사를 존중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공사 중단을) 재평가해 볼 필요가 있다"며 "'안 하기로 했으니까 끝까지 안 한다'고 그러면 안 된다. 그건 고집”이라고 했다. 향후 이 문제와 관련해 보다 유연하게 대응하겠단 의사를 재차 밝힌 셈이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일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신한울 3·4호기 공사 재개와 관련해 "국민의 의견에 맞춰서 충분히 재고해 볼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박재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