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윤석열·이준석, 해결된 것 없이 '사찍말티' 입고 나타나"

우상호 "윤석열·이준석, 해결된 것 없이 '사찍말티' 입고 나타나"

입력
2021.12.06 15:10
수정
2021.12.06 15:46
구독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종인·이준석 요구사항 반영된 것 없어
위기 앞 '선봉합 후해결' 합의한 듯"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앞줄 왼쪽) 전 비대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윤석열 대선 후보를 만나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뉴스1

이른바 '울산합의'라 불리는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갈등 봉합을 두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더 큰 위기가 오면 안 되니 '선봉합 후해결 합시다'라고 합의한 것 같다"며 '미봉책'으로 평가했다.

우 의원은 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이준석 대표의 요구조건 모두 반영되지 않았는데 갑자기 울산에서 '만세'를 부르고 부산에서 '사찍말티'를 입고 나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찍말티는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 대표가 부산 거리 유세 당시 입었던 '사진 찍으려면 말씀해 주세요 티셔츠'의 줄임말이다.

우 의원은 "김 위원장이 전권을 달라고 했던 건 결국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배제해 달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김병준 위원장이 사퇴하거나 다른 역할을 맡은 건 아니다"라며 '눈 가리고 아웅' 격이라는 취지로 말했다.

"이 대표는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을 제거해 달라 했지만 윤핵관이 누구인지도 모르고 제거된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가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합동 선거운동을 펼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뉴시스

우 의원은 "저는 보면서 무엇이 해결됐길래 이렇게 희희낙락 웃지 (생각했다)"라며 "해결된 거 없이 그냥 손잡고 더 이상 위기가 오면 안 되니 '선봉합 후해결 합시다' 하고 합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골든크로스가 된 지지율 발표도 있었다"고 부연하자 우 의원도 "위험했죠"라며 맞장구를 쳤다.

우 의원은 "지난 한 달간 혹은 최근 일주일간 국민을 우롱한 건가"라고 되물으며 "이런 봉합으로는 반드시 2차 위기가 온다"는 말도 남겼다. 또한 "이번 갈등으로 가장 주목받은 사람은 1번 이준석, 2번 김종인, 3번 윤석열"이라며 "대통령 후보가 가장 빛날 수 없는 갈등이었다"고 낮춰 보았다.

윤주영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