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톱' 운전대 일주일 만에 넘긴 김병준

입력
2021.12.04 11:30

김병준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 배계규 화백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지난달 21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영입을 발표하면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정책통"이라고 소개했다. 윤 후보의 신임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 지연, 이준석 대표의 잠행은 윤석열 선대위를 이끌 운전사로서 김 위원장의 입지를 굳건히 해주는 듯 보였다. 그러나 운전대를 잡자마자 사고를 냈다. 1일 라디오에서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영입됐던 조동연 서경대 교수를 '전투복의 예쁜 브로치'에 빗대면서다. 결국 내우외환을 거치며 3일 선대위 총괄직을 전격 수락한 김종인 전 위원장에게 '원톱' 자리를 넘기게 됐다.

강유빈 기자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