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겜' 보다 빠르다... 유아인 '지옥' 공개 하루 만에 세계 1위

입력
2021.11.21 10:05
20일 TV쇼 부문 정상... 19일 공개 뒤 하루 만에
'오징어게임' 제쳐

드라마 '지옥'에서 '저승 사자'들이 죽음을 선고 받은 이를 처단하고 있다. 넷플릭스 제공

한국 드라마 '지옥'이 넷플릭스 전 세계 TV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국 드라마가 공개 하루 만에 정상에 오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소비량을 집계하는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지옥'은 20일 기준 벨기에, 홍콩, 인도네시아, 자메이카, 쿠웨이트, 멕시코, 모로코, 루마니아 등에서 1위를 차지하며, 19일까지 이 부문 정상을 차지한 '오징어게임'을 밀어냈다. 한국 드라마가 넷플릭스에서 1위를 바통터치하는 진풍경을 연출한 것이다. 플릭스패트롤은 24시간 조회 수를 반영해 다음날 순위를 낸다. '지옥'은 19일 공개됐다.

넷플릭스는 한국드라마 '천하'다. KBS에서 방송 중인 사극 '연모'가 9위에 오르며, 이 부문 톱10 중 세 작품이 한국 드라마로 조사됐다.

'지옥'은 어느 날 갑자기 죽음을 선고받은 이들에게 예고된 시간에 '지옥 사자'가 찾아가 목숨을 앗아가는 판타지 드라마다. 혼란의 소용돌이에 빠진 사회에서 주도권을 쥐려는 사이비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진실을 밝히려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유아인이 사이비 종교 초대 의장 정진수로 나온다.

동명 웹툰이 원작인 '지옥'은 영화 '돼지의 왕', '부산행' 등을 만든 연상호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양승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