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재원의 경고 "안철수 함부로 대해서는 안 된다"

입력
2021.11.02 14:30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안 대표 대선출마...자존심 긁어서 화 키웠다"
"몸값 협상력 높이려 한다는 식의 접근 안 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잔디광장에서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선에 세 번째 도전하면서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의 야권 단일화 제안을 일축한 가운데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안 대표는 단일화에 응할 생각 없이 완주할 것"이라며 "대선 국면에서 가장 큰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안 대표 자존심을 긁어서 우리가 화를 키웠다"면서 "저희가 보기에는 안 대표에 대한 어떤 접근도 함부로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꺼내 든 안 대표와의 야권 단일화에 대해서도 "안 대표가 완주할 생각으로 굳건하게 갈 것이라고 본다"면서 "우리 당이나 민주당 (대선) 후보가 빈틈을 많이 보였고, 그래서 내가 다시 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고 생각하고 나오기 때문에 스스로 끝까지 결선까지 질주할 것"이라며 단일화 전망을 비관적으로 점쳤다.

김 최고위원은 '안 대표가 완주하면 국민의힘 입장에선 악몽 아니냐'는 질문에 "저희들은 그렇게 생각하더라도 함께 갈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후보 단일화 또는 합당의 절차에 나서야 가능한데 '저 사람이 그저 몸값 협상력 높이고, 소값이나 크게 쳐 받으려고 나왔구나' 이런 식으로 접근하면 절대 같이 갈 수 없다"며 "그런 상황에서 함께 갈 수 있는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그런 식으로 접근했다간 우리 화를 키울 뿐만 아니라 대선국면에 결정적 패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여하한 일이 있더라도 끝까지 완주하고, 자신의 정치적인 위상을 다시 세우겠다는 목표가 확고하리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차기 대권주자인 이재명(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앞서 안 대표는 전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여야 대선 주자들을 향해 이른바 '놈놈놈 대선'이라고 비하했다.

안 대표는 이번 대선을 "나쁜 놈, 이상한 놈, 추한 놈만 있는 '놈놈놈 대선'"이라며 "국민들은 뽑을 사람이 없다고 한탄한다. 능력도 도덕성도 국민 눈높이에 한참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안 대표에게 야권 단일화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안 대표와 단일화하겠다"며 적극적은 구애를 보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도 각각 "반(反)문재인 야권 통합의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하는가 하면, "과거 DJP 연대하듯이 공동 정부를 창출할 수도 있다"며 1997년 대선을 앞두고 새정치국민회의 김대중(DJ) 총재와 자유민주연합 김종필(JP) 총재가 손을 잡았던 일화를 꺼내 들었다.

강은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