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 아빠' 윤석열 "식용견 따로 키우지 않나"...개 식용 찬성파 논리 그대로

입력
2021.11.01 09:00
국민의힘 경선 마지막 TV토론회서
"개식용 반대하지만, 반려동물 학대는 아냐"
"개식용 금지, 많은 분들 사회적 합의 있어야"

유승민(왼쪽) 전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KBS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마지막 TV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개인적으로 개식용에 반대한다"면서도 '반려견과 식용견은 구분된다'는 모순되는 주장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반려견과 식용견이 구분된다'는 주장은 그동안 개식용 합법화 논거로 제시됐다. 그러나 개를 구분하는 것은 반려동물 등록 개체가 종종 개농장에서 발견되는 현실에 배치될 뿐만 아니라, '뜬장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공급받는' 개농장에서의 동물학대 문제를 외면하게 만든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31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마지막 TV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의 '개식용 정책' 질의에 대해 "(개식용을) 개인적으로 반대한다. 그러나 국가 시책으로 하는 건 많은 분들의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하지 않나"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이 "개식용 문제를 개인의 선택에 맡겨서 되겠나. 반려동물 학대와 직결되는 문제"라며 재차 묻자, 그는 "(개식용은) 반려동물 학대가 아니라 식용개는 따로 키우지 않나"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이 "식용개는 같은 개 아닌가"라고 반박하자, 윤 전 총장은 "반려동물에 대해서는 사실 우리 가족에 준한다. 대우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개식용은) 개인적으로 반대하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모순된 답변을 덧붙였다.



올해 5월 발생한 경기 남양주 개물림 사고 지역 인근의 개농장에서 동물등록내장칩이 삽입된 보더콜리가 발견됐다. 동물권행동 카라 제공

'반려견과 식용견은 다르다'는 개식용 합법화를 주장하는 대한육견협회 측의 주된 논거다. 반면 동물권 단체들은 '동물복지를 증진해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가 높아진 상황에서, 유기·유실 등 우연한 계기로 반려동물 집단에서 탈락한 개들을 차별하게 만든다'며 이에 반박한다.

게다가 흔히 반려견으로 인식되는 품종견들과 반려동물 인식칩이 등록된 개체들도 개농장에서 흔히 발견되는 게 현실이다.

윤 전 총장은 반려동물 의료보험 문제에 대해 "동물 공약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반려동물 등록제 등이 갖춰져야 이행할 수 있다'는 유보적 입장을 내놨다.

그러자 유 전 의원은 "국가 보험으로 할 수는 없고 민간 보험을 장려하는 정책적 노력을 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 이후 반려견 토리 인스타그램 계정에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해당 계정은 현재 폐쇄됐다. 인스타그램 캡처

윤 전 총장은 개와 고양이를 키우는 반려인이다. 최근까지도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려는 노력도 기울였다. 그러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 이후 토리에게 사과를 내미는 일명 '개 사과' 사진으로 뭇매를 맞고 계정을 폐쇄했다.

윤주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