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짝퉁 박사모' 논란...국민의힘 후보 선정 앞두고 신경전 치열

입력
2021.11.01 07:20
박사모 회장단의 '윤석열 지지 선언'에
정광용 "정체불명의 단체... 법적 조치할 것"
홍준표 캠프 이언주 전 의원도 논란 가세
"윤석열, 얼마나 급하면 짝퉁까지 만드나"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선 경선 후보자 10차 토론회에서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 모임인 '박사모'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선언을 놓고 이른바 '짝퉁 박사모' 논란이 불거졌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이 "정체불명의 이들이 박사모의 명칭을 도용해 지지선언을 했다.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히면서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서 윤 전 총장과 선두를 다투는 홍준표 의원 측도 "윤 전 총장이 국민을 속여 표를 얻으려 한다"고 논란에 가세, 양 후보 간 신경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경선은 1일부터 시작되는 당원투표, 국민 여론조사만을 남기고 있다. 후보는 5일 결정된다.

홍 의원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이언주 전 의원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윤 후보 측이 얼마나 다급했으면 이런 짝퉁 박사모까지 만들어내나"며 정광용 회장의 보도자료를 공유했다.

그에 따르면 정 회장은 "어떻게 박사모가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45년형을 구형하고 사저까지 공매 처분한 윤 전 총장을 지지할 수 있겠나"며 "(윤 전 총장 지지를 선언한) 단체들은 저도 모르는 정체불명의 단체로 그 저의에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2004년 창립된 박사모는 하나뿐"이라며 "윤 전 총장을 지지선언한 짝퉁 박사모에 대해 법적 조치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언주 "윤석열, 뻔한 거짓말로 국민 속여... 정치할 자격도 없어"

이언주 전 의원 페이스북 계정 캡처

이 전 의원은 최근 박 전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EG 회장이 윤 전 총장을 지지한다는 보도가 허위였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 측의 거짓과 사기행각은 끝이 없는데 이쯤되면 윤 전 총장의 수준도 알 만하다"고 비꼬았다.

또 "박사모인지 여부를 확인하지도 않고 기사를 쓴 언론도 문제지만 그런 뻔한 거짓말과 사기로 국민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윤 전 총장 측은 대통령은 고사하고 정치할 자격조차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이런 헛짓거리나 하는 자들이 윤 전 총장 주변에 가득한데 무슨 인사를 잘해서 무능력을 보완하겠다는 것인가"며 "이번 경선을 통해 이런 사기꾼 무리들을 몽땅 퇴출시켜야 할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윤석열 지지한 박사모 "국정농단 수사했으나 임명직 공무원 한계 이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모임 '박사모' 회장단 회원들이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윤석열 캠프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지지 선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같은 날 박사모 회장단은 "무너진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울 수 있는 후보는 윤 전 총장뿐이라고 생각한다"며 윤 전 총장 지지선언을 했다. 근혜사랑, 박애단, 온누리혜사랑, 구미박사모, 고양파주박사모연합, 강원박사모, 박사랑, 애국애족실천연대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윤 전 총장이 박영수 특검 밑에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수사에 관여했다면서도 "임명직 공무원의 역할을 충분히 했다 평가받았기에 현 정부에서 검찰총장이 되었다 볼 수 있으며 임명직 공무원으로서의 한계가 있었다는 점을 이해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에는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불법 탄핵을 당해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는 박 전 대통령을 강제 출당시켜 두 번의 상처를 줬다"며 "탄핵 세력보다 더 나쁜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 불법 탄핵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윤주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