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안 되는 종이, 플라스틱 케이스... K팝 앨범을 뜯어봤다

입력
2021.11.03 04:30
앨범과 팬사인회 응모권 연계해 과잉 구매 유도
같은 앨범인데 수십 개를 구매했다가 버리기도
포토카드는 양면 코팅 종이여서 재활용도 안 돼

[쓰레기를 사지 않을 권리] <22>K팝 실물음반

편집자주

기후위기와 쓰레기산에 신음하면서도 왜 우리 사회는 쓸모없는 플라스틱 덩어리를 생산하도록 내버려두는 걸까. '제로웨이스트 실험실'은 그동안 주로 소비자들에게 전가해온 재활용 문제를 생산자 및 정부의 책임 관점에서 접근했다.


K팝그룹 '트레저'의 1집 음반 '트레저 이펙트(treasure effect)'의 구성품을 늘어놓아 봤다.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포토카드 파일 홀더, 증강현실(AR) 카드보드, 각종 포토카드와 스티커, 사진 뒷면에 가사를 써둔 가사 엽서 12개, 사진집, 플라스틱 포장 필름, 종이박스와 CD이다. 배우한 기자

최근 K팝 음반은 CD만 팔지 않는다. 사진집과 각종 포토카드(신용카드 크기로 만들어 지갑에 넣어 다닐 수 있는 사진), 포스터와 엽서 등이 담긴다. 디지털 음원이 보편화된 시대에 실물 음반을 팔기 위한 전략인 셈이다.

그러나 환경 관점에서 이런 판매 전략은 우려스럽다. 포토카드는 대부분 재활용이 안 되는 양면 비닐 코팅종이를 쓴다. 여전히 플라스틱 포장재를 쓰는 경우도 있다.

최애 아이돌의 음반이니 포장재도 버리지 않고 계속 소장할 것인데 무엇이 문제인가 싶을 수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앨범을 사면 팬사인회 응모권을 한 장씩 주는 식인데, 이 탓에 같은 앨범을 수십 장씩 사는 팬들이 많다. ‘소장용’ 한 개를 제외한 나머지 앨범과 부록은 이벤트가 끝나자마자 버려지기 일쑤다.

음반에 포토카드를 랜덤으로 넣어서 모으게 하는 것도 소속사가 음반 판매량을 높이기 위해 활용하는 상술이다.

전 세계 올해 1~9월 판매된 K팝 음반은 4,300만 장. 2019년 판매량(2,459만 장)보다 74%가량 많다. 올해 12월까지 약 6,000만 장이 팔릴 것으로 예측된다.

K팝 팬들 사이에서도 대량구매를 유도하는 판매 전략을 비판하고 구성 간소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CD 한 개에 20개 넘는 내용물이 쏟아졌다

올해 상반기 판매량 상위 50개 음반 중 포장 부피가 크거나 재질이 특이한 음반을 모아봤다. 왼쪽부터 블랙핑크 1집 '더 앨범(The Album)', 트레저의 1집 '트레저 이펙트', 이하이의 3집 '포 온리(4 Only)', 청하 1집 '케렌시아(Querencia)'다. 배우한 기자

올해 상반기 판매량 상위 50개 음반 중 부피가 크거나 재질이 특이한 4개를 임의로 골랐다. 종이 재질별 재활용 여부는 류정용 강원대 제지공학과 교수의 자문을 받았다.

구성품이 가장 많았던 건 그룹 트레저의 1집 음반 ‘트레저 이펙트(Treasure Effect)’였다. CD 한 장에 포장재를 포함해서 총 25개의 구성품이 딸려 왔다.

얇은 플라스틱 포장재가 종이 박스를 감쌌고, 종이 박스 안에 내용물이 들어 있다. 종이 박스도 충분히 두꺼워서 플라스틱 포장재가 불필요해 보였다.

멤버들 사진을 엮은 사진집 1개, 사진 뒤편에 가사를 써둔 ‘가사 엽서 세트’ 12장, 셀피·증강현실(AR) 등 버전별 포토카드 4장, 그룹 로고 스티커, 유년 시절 사진, 폴라로이드 사진도 있었다.


양면 비닐 코팅된 포토카드(왼쪽 사진)와 한 면만 코팅된 포토카드 보관용 홀더(오른쪽)를 비교해봤다. 표면만 보면 반짝거리는 홀로그램이 인쇄된 카드 홀더가 더 재활용 안 될 것 같지만, 코팅이 한쪽에만 되어 있어서 비교적 재활용이 잘된다. 분리된 비닐은 따로 모아 연료로 태우는데, 이 역시도 안 쓰는 게 최선이다. 김현종 기자

포토카드 4장 중 3장과 폴라로이드 사진은 재활용이 안 되는 '양면 비닐 코팅 종이'였다. 사진ㆍ책자 등 인쇄용지는 물에 풀어서 아주 작은 목재 섬유로 분해하는 과정(해리)을 거쳐야 재활용할 수 있는데, 한 면에만 코팅이 돼 있으면 반대쪽 종이가 물을 흡수하지만 양면에 비닐 코팅이 돼 있으면 종이가 물을 흡수하지 못한다.

환경부도 한 면 코팅은 분리배출하도록, 양면 코팅은 일반쓰레기로 버리도록 안내하고 있다. 한 면 코팅종이에서 분리된 비닐은 따로 모아 연료로 태운다. 비닐코팅 여부는 종이를 찢어봐야 알 수 있다.


블랙핑크의 음반 '더 앨범'을 펼쳐놓았다. 포장재를 포함해 총 18개의 구성품으로 이뤄져 있다.

그룹 블랙핑크의 ‘더 앨범(The Album)’은 총 18개의 구성품(포장재 포함)으로 이뤄져 있다. 엽서 세트, 크레디트 시트, 포토카드, 마운티드(액자형) 포토카드 등 유사한 사진 품목들이 뒤섞여 있다.

종이 박스 높이는 약 6㎝로 다른 앨범에 비해 높았는데, CD 받침대의 단을 불필요하게 2㎝나 늘린 탓이다. 포토카드 등 사진 9장은 양면 비닐코팅 종이를 써서 재활용이 안 됐다.


블랙핑크 '더 앨범'의 사진집엔 염색용지(왼쪽 사진)와 인쇄용지(오른쪽)가 섞여 쓰였다. 종이 전체를 염색해버린 염색용지는 찢어도 색이 그대로지만, 종이 외부에만 색상을 인쇄한 인쇄용지는 찢으면 하얀 결이 보인다. 염색용지는 재활용 공정에서 잉크를 제거하기 어려워서 상자와 함께 골판지로, 인쇄용지는 책자와 함께 신문지로 재활용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구분 없이 뒤섞여서 재활용품 품질을 낮추고 있다. 김현종 기자

사진집 표지와 앨범 제작자 안내서에는 ‘염색용지’를 썼는데 이 또한 재활용을 방해하는 종이다. 보통 책자·인쇄용지는 종이 표면에만 잉크를 입히기 때문에 재활용 과정에서 약품을 이용해 잉크를 제거하기가 비교적 쉽다. 이런 폐지는 보통 신문지를 만들 때 쓰인다.

염색용지는 종이 전체를 염색한 것이기 때문에 잉크 제거가 어렵다. 이는 비교적 색상에 덜 민감한 택배박스나 골판지로 재활용된다.

그러나 재활용 과정에서 염색ㆍ인쇄용지를 일일이 구분할 수 없기 때문에 염색용지는 인쇄용지에 섞여 들어가기 일쑤다. 업계에서는 염색용지를 아예 쓰지 않는 게 최선이라고 답한다.

사진집은 겉면이 천으로 감싸져 있고, 앞부분에 홀로그램 필름이 붙었는데, 천과 필름은 해리 과정에서 자동으로 분리되어서 재활용에는 지장이 없다고 한다. 그냥 ‘책자’로 일반 인쇄용지와 함께 버리면 된다.


가수 이하이의 '포 온리'를 펼쳐놓았다. 구성품은 비교적 단출하지만 보통 종이 포장재를 쓰는 음반들과 달리 플라스틱을 케이스로 사용했다. 배우한 기자

가수 이하이의 3집 음반 ‘포 온리(4 Only)’는 구성품이 총 11개로 비교적 적었다. 그러나 대부분의 음반이 종이 포장재를 쓰는 것과 달리 플라스틱 포장재를 사용했다. 플라스틱 포장이 꽉 닫히지도 않아서, 제품 보호보다는 음반이 잘 보이도록 하기 위한 마케팅 목적이 커 보였다. 포토카드 역시 전부 양면 코팅 종이였다.


가수 청하의 '케렌시아' 구성물들. 음반 박스(사진 왼쪽 위)와 사진집(왼쪽 두 번째), 가사집(맨 오른쪽)을 재생종이로 만들었다. 다만 사진집 표지에 'UV 인쇄'로 영어 대문자 '큐(Q)'를 새겨놓았는데 잉크를 빼내기 어려워서 일반 책자와 섞일 경우 재활용품 품질을 떨어뜨린다. 배우한 기자

가수 청하의 1집 음반 ‘케렌시아(Querencia)’는 포장재·사진첩·가사집 등에 재생종이를 사용했다. 재생종이는 인쇄용지를 재활용해서 만든 것이다.

구성품은 10개였고 사진집의 크기는 다른 앨범에 비해 컸다. 또 사진집 표지에 ‘UV인쇄’로 대문자 ‘Q’를 새겨 넣었는데, 이 역시 재활용을 방해하는 인쇄 방법이다. 인쇄 부분에 특수 처리를 해서 잉크를 제거하기 어렵다. 표지만 찢어 버리거나, 사진집 전체를 폐종이박스 등과 함께 버려 골판지를 만드는 데 써야 한다. 포토카드는 4장도 모두 양면 비닐 코팅돼 있어 재활용이 안 된다.

앨범=응모권, 수십 개 앨범 구매 유도한다

K팝 업계에는 ‘앨범 50장을 사고 49장을 버리도록 하는’ 판매 전략이 팽배하다.

대부분의 소속사들은 실물 음반 1장을 사면 팬사인회 응모권을 1장 주는 식으로 음반 판매 이벤트를 세운다. 앨범을 더 많이 사면 당첨될 확률도 높아지는 구조다. 이다연 케이팝포플래닛 활동가는 “이전엔 인터넷 카페나 현장 선착순 등으로 진행되던 팬사인회 응모 방식을 앨범 판매와 연계한 것”이라며 “상당수 팬들이 앨범을 수십 장씩 구매해 1장만 남기고 처분한다”고 했다.


K팝 팬이 팬사인회 응모를 위해 구매한 앨범들. 한 종류 앨범을 수십 장씩 구매한다. '소장용' 1장을 제외하고는 전부 처분하는데, 중고로 되팔거나 무료로 배포하려 하지만 가져가려는 사람이 많지 않아 대부분 전부 폐기한다. 독자 제공

무작위 포토카드도 대량 구매를 부추긴다. 보통 1개 음반엔 포토카드 2장이 무작위로 들어 있다. 팬들로서는 좋아하는 멤버의 포토카드를 얻거나, 전체 포토카드를 모으기 위해 앨범 수십 장을 사기도 한다.

또 같은 앨범을 디자인만 달리해 2, 3종류 버전으로 만들고, 버전마다 포토카드 종류를 다르게 넣기도 한다. '트레저 이펙트'는 버전이 3개다. 같은 음반을 '블루' '오렌지' '그린' 세 종류로 낸다. 버전마다 '랜덤 포토카드'도 다르다. 모든 포토카드를 다 모으려면 36장을 모아야 한다. 이런 방식은 거의 모든 K팝 소속사와 음반에 적용되고 있다.

그룹 세븐틴은 8집 미니 음반 '유어 초이스(Your Choice)'를 3가지 버전으로 냈다. 버전별로 사진집, 엽서, 포토카드 등이 다르다. 같은 버전 내에서도 포토카드 13종, 사진집 2~5종, 엽서카드 13종, 미니카드 13종이 있는데 이것도 1개씩만 준다. 온라인에서 음반을 살 때도 3개 중 어떤 버전이 올지 몰라 역시 랜덤이다. '랜덤'으로 지급되는 구성품을 전부 모으면 124가지. 이들 조합의 경우의 수는 7만8,416가지다.

솔로 가수의 음반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하이라이트의 멤버 양요섭은 솔로 정규 앨범에 포토카드 105종을 넣었다.

그룹 '세븐틴'의 8집 미니앨범 '유어 초이스(Your Choice)'의 음반 설명. 서로 다른 세 종류의 음반을 랜덤으로 구매해야 한다. 음반 종류마다 따라오는 구성품도 랜덤이다. 모든 경우의 수를 따지면 7만8,416가지다. 음반 판매 페이지 캡처

팬들도 이런 상황에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 케이팝포플래닛이 지난 6월 팬 36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팬덤 문화 중 친환경적이지 않은 부분을 묻는 질문(중복응답)에 약 69.7%가 ‘앨범 및 굿즈 제품의 과도한 포장판매’를 택했다. ‘앨범 대량 구매’ 도 65.9% 있었다. 88.9%가 ‘K팝이 친환경 문화를 조성해야 한다’고 답했고, 95.6%는 '엔터테인먼트사가 변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다연 활동가는 “팬사인회 응모권과 무작위 포토카드를 앨범과 연계하지 않고 별도 판매하는 등의 대안이 있다”며 “지속 가능한 K팝 문화를 위해서라도 관련 업계가 속히 대안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재활용 안 되는 종이 쓰는데, 분담금도 안 내

국내 한 제지업체 공장에서 인쇄용지의 잉크를 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K팝 음반도 플라스틱을 쓰면 폐기물부담금과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분담금을 낸다. CD는 폴리카보네이트(PC) 소재 플라스틱을 써서 폐기물부담금(1kg당 150원)을, 종이 상자를 감싼 비닐 포장재(블랙핑크)나 플라스틱 케이스(트레저·이하이)는 EPR 분담금(재질별로 1kg당 100~200원)을 낸다.

폐기물부담금은 재활용이 어려운 폐기물의 처리 비용을 생산자에게 부과하는 제도다. 일회용 기저귀 1개당 5.5원의 처리 비용을 제조사가 부담하는 식이다.

EPR는 재활용이 가능한 일회용품 제조·판매 업체에 분담금을 부과하는 것으로, 재활용 업체들을 보조해 주는데 쓰인다.

그러나 종이는 이 두 제도 모두 적용받지 않아서 K팝 업계는 대부분 비용을 부담하지 않는다. 재활용 가능 품목이라 폐기물부담금 대상은 아니고, 비용 보전이 없어도 재활용이 잘된다는 이유로 EPR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우유팩ㆍ멸균팩 같은 ‘종이팩’은 EPR 대상이지만, 박스ㆍ책자 등 ‘종이’는 EPR 대상이 아니다.

양면 코팅종이, 염색용지, UV인쇄 종이처럼 재활용이 안 되거나 방해하는 용지를 쓰고 있는데도 종이 종류를 세부적으로 구분하지 않는 제도 탓에 비용 책임에서도 비껴나 있는 것이다. .

류정용 교수는 “일반 종이와 섞여 재활용을 방해하는 종이가 많지만 이를 제재할 정책적 수단이 없다”며 “종이 구분을 세분화하고, 제조사도 재활용에 방해가 되는 종이는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데 그러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환경 문제를 충분히 인지하고 있고 변화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다"며 "종이·생분해 플라스틱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K팝 업계의 입장을 듣기 위해 JYP, HYBE, SM, AOMG, MNH 측에도 문의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김현종 기자
이현지 인턴기자
영상= 현유리 PD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