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부 결별? '홍준표와 단일화' 소문에 유승민 캠프 "정치공작" 발끈

입력
2021.10.29 13:30
수정
2021.10.29 14:09
0면
구독

'홍준표 대통령 되면 유승민 총리 제안?' 소문에
오신환 전 의원 "전혀 근거 없다" 일축하며 발끈
윤석열 대국민호소? "메신저 흠집, 감동 덜했다" 
'청년·수도권·중도 확장성' 유승민 막판 지지 호소

국민의힘 유승민(왼쪽),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의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의원이 단일화 조건으로 유승민 전 의원에게 본인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취임 후 첫 국무총리 자리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27일부터 정치권에 나돌고 있는 출처 불명의 사설정보지(지라시)에 유승민 캠프가 발끈하고 나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하는 데 공동 전선을 구축했던 유 전 의원과 홍 의원의 '깐부 동맹'도 경선 막바지에 접어들며 허물어지는 모습이다.

유승민 캠프 종합상황실장을 맡은 오신환 전 의원은 2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보지 내용의 진의를 묻는 질문에 "전혀 근거도 없고, 전혀 논의도 되지 않았고, 전혀 현실 불가능한 상황으로, 어찌 보면 정치공작"이라고 발끈했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완주 의지를 못 박았다.



'홍준표 대통령, 유승민 총리?' "전혀 근거 없는 내용" 일축

11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민의힘 광주 현장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가운데 유승민(왼쪽) ·홍준표 후보가 마주보고 있다. 광주=뉴시스

정보지 출처에 대해선 오 전 의원은 "우리 당 내부 캠프일 수 있고 또 민주당일 수도 있다"라며 후보 선출을 위한 투표를 앞두고 판을 흔들기 위해 경쟁 상대 혹은 더불어민주당이 일부러 헛소문을 내고 있는 것으로 의심했다.

그러면서 "(경선) 막바지에 각 캠프가 유불리를 따지거나 사표방지 심리 등을 감안해 (그런 것들을) 만들어서 유포할 수 있는 상황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면서도 "저희 캠프는 전혀 동요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승리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끝까지 완주할 것임을 거듭 확인했다.



"윤석열 메신저에 흠집... 유승민은 끝까지 간다" 지지 호소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지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스1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날 발표한 대국민호소에 대해선 "지난 6월 29일 출마선언과 흡사한 내용, 상식과 공정 정의 등을 이야기했지만 4개월간 (보여준 윤 전 총장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인해) 메신저에 상당히 흠집이 가 있는 상황인데다, 그동안 너무 수구적인 모습들을 보여왔기 때문에 감동이 덜했다"고 평가절하했다.

윤석열 캠프가 세 불리기에 골몰한다는 당 안팎의 지적에 대해서도 "세 불리기 자체가 구태스러운 모습으로 비치고 국민들에게 크게 감동을 주기 어렵다고 본다"고 비판을 보탰다.

마지막으로 오 전 의원은 "이번 선거는 49대 51의 매우 어려운 선거라고 보고 있다"며 "2%의 선택, 특히 청년과 수도권과 중도층의 확장력을 갖고 있는 유승민 후보만이 압도적 승리를 거둬낼 수 있다"고 유 전 의원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강윤주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