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윤석열 메시지 본 김재원 "남들로부터 공격당해보지 않아서"

입력
2021.10.27 11:30
0면
구독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 뽑히면 당 중심으로 선거 치러야 할 것"
"자신의 진심 뒤집어 공격하려는 사람에게
빌미주지 않아야" 윤석열에 조언도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인사혁신처, 경찰청, 소방청에 대한 2021년 종합국정감사에서 민주당 백혜련 의원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전두환 옹호 발언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개 사과 논란과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최근 '개 사과' 논란으로 당 안팎의 비판을 받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메시지가 정제되지 못하고 정권 교체에 도움이 되는 메시지인가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27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후보가 어떤 분이 되더라도 당 조직이 중심이 돼서 선거를 치러야 되지 않는가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마음을 일부러 뒤집어 엎어서 공격하려는 사람에게 조금이라도 빌미를 주는 것은 정치판에서는 가장 금기시돼야 할 상황"이라며 "윤 전 총장이 여기에 익숙하지 못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 점은 본인 스스로 인식해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이어 김 최고위원은 "제가 보기에는 윤석열 후보는 이게 정치인의 문법이 아니다, 이런 것보다 지금까지 자라온 총장 환경과 또는 직장, 그러니까 검사 생활 쭉 오면서 그렇게 남들이 공격을 하거나 또는 소위 갑질을 당하거나 이런 경우가 별로 없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내가 진심으로 편하게 얘기하면 상대도 그 말을 알아듣고 반응하는 경험만 했지, 진심으로 이야기하는데 거두절미하고 딱 잘라서 다르게 해석하고 공격하는 것을 경험하지 못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캠프에서 개에게조차 사과의 뜻을 표한다는데 이게 솔직히 말이나 되는 해명이냐"는 진행자 김어준씨의 질문에 김 최고위원은 "(그 해명이)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답답해하며 "그 점은 좀 엄중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왼쪽부터),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후보가 25일 오후 대전 서구 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갈등이 빚어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잡음없이 여론조사 문항에 합의한 것에 대해서는 "결정되었는데 이의를 제기해 봤자 이미지만 나빠진다, 그냥 따라가자는 분위기인 걸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정권 교체 의지가 강한 상황에서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 자체를 당원들이 나쁘게 볼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이의제기해봤자 손해라는 분위기가 많다"고 부연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을 결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의 1대 1 양자 가상대결을 설명하는 문항을 넣는 동시에 누가 본선 경쟁력이 있는지 1명을 선택하라는 '4지선다형'에 가까운 방식으로 알려졌다. 그간 윤 전 총장 측은 1대 1 양자 가상대결을, 홍준표 의원 측은 4지선다형 방식을 선호해왔다.

윤주영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