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옹호 사과 요구에 윤석열 측 "광주서 위로할 것"

"전두환 옹호 사과 안 하나"... 윤석열 측 "광주 가서 위로한다 했다"

입력
2021.10.21 11:10
수정
2021.10.21 13:54
0면
구독

윤희석 윤석열 캠프 공보특보?
"윤석열 언어 습관…정치적 오해 낳을 수 있는 부분"
'홍준표 어깨 툭' 진실 공방에 "중요한 얘기 아냐"
"원희룡 '경선 끝나도 끝난 게 아냐' 짐작 가지만…"

윤석열(가운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0일 오후 대구MBC에서 열리는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토론회에 입장하기에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전두환 옹호' 논란의 당사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야권의 비판에도 사과를 하지 않는 '마이웨이'를 이어가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쟁자들이 비판하는 건 물론, 윤석열 캠프에서도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자세를 낮췄지만, 윤 전 총장은 '내 잘못은 없다'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윤석열 캠프의 윤희석 공보특보는 2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두환씨 같은 경우 '쿠데타와 5·18은 나쁜 거였다'를 전제하기 때문에, 그게 없어진다면 정치적으로 오해를 낳을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사과한 건 아니지만 논란을 일으켰다는 점은 인정한 셈이다. 윤석열 캠프 인사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우려를 나타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윤석열 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앞서 20일 "참모의 한 사람으로서 후보가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면구스럽다"며 사과했다.



'전두환 옹호, TK 정서 의식한 거냐'에 "그렇지 않아"

지난 8월 9일 사자 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씨가 광주광역시 동구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기일 출석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광주=서재훈 기자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요지부동이다. 윤석열 캠프도 윤 전 총장이 사과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하기 바쁘다. 윤 특보는 '적절하지 않은 사례였다고 한 번만 고개를 숙이면 되는데 그걸 안 하신다'는 질문에 "어제 토론회에서 경선이 끝나면 바로 광주로 달려가겠다. 광주에 계신 분들을 위로하고 5·18을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정신으로 승화시키는 계기로 삼겠다(고 하셨다)"며 "결과적으로 전두환 정권 집권 과정과 통치 기간 피해받으신 분들에게 불편한 심려를 끼친 부분에 대해선 인정하신 발언을 하신 것"이라고 답했다.

윤 특보는 또 "기본적으로 권한 위임을 강조한 표현인데, 이분(윤 전 총장)의 언어 습관이 어떤 예를 하나 들어 설득력을 높인다"며 "자주 쓰시는데 그 과정에서 오해를 낳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윤 특보는 '어제 TV토론이 대구·경북(TK) 토론회라 TK 정서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렇게까지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럼 TK분들은 5·18과 관련해 아직도 그런 감정을 갖고 계신 거냐"고 반문했다.



김건희 계좌 공개 지적에 "주가 조작 시기 거래 없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도이치 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8일 도이치모터스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8일 서울 성동구 도이치모터스 본사. 뉴시스

윤 특보는 윤 전 총장이 토론회가 끝난 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어깨를 툭툭 친 것과 관련해 "당시 현장에선 아무 일이 없었고 당사자가 아닌 이상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하는 건 부적절하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홍준표 캠프는 홍 의원이 언짢아했다고 했다'고 되묻자 "그게 그렇게 중요한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윤 특보는 캠프에서 윤 전 총장의 아내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설을 부인하며 계좌를 공개한 것과 관련해 "연관됐다는 이야기는 딱 하나다. 범인으로 의심되는 이모씨가 있는데 그분한테 2010년 1월에 주식 위탁거래를 하도록 일임 거래를 맡긴 것"이라며 "(2010년) 1월 14일부터 2월 2일 중 딱 7일만 계좌에서 거래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홍준표 후보가 '공개한 계좌가 주가 조작이 일어난 시점의 계좌가 아니다'라고 지적한 데 대해선 "거래가 없었기 때문"이라며 "주가 조작이 일어난 시기는 2011, 2012년인데 그때는 주식 거래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윤 특보는 윤 전 총장의 경쟁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끝나는) 11월 5일에 목맬 필요가 없다. 끝나도 끝난 게 아니다'라고 발언한 데 대해 "11월 5일 결정적 발표를 앞두고 본인의 존재감을 극대화하기 위한 발언"이라며 "짐작은 가지만 더 이상 해석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류호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