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장, 대장동 늑장수사 질타에 "초기대응 아쉬워"

서울경찰청장, 대장동 늑장수사 질타에 "초기대응 아쉬워"

입력
2021.10.19 22:45
수정
2021.10.19 23:03
0면
구독

최관호 청장 "FIU 첩보 중요성 인식 약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뉴스1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늑장 수사' 질타에 고개를 숙였다.

최 청장은 19일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 초기 수사 과정에 아쉬운 점이 있다"며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넘어온 첩보에 대한 인식이 약했다"고 말했다.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 FIU에서 용산경찰서에 대장동 관련 첩보를 넘겼는데도 5개월 동안 방치했다"고 지적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최 청장은 "사안에 대한 경중 판단 없이 바로 (일선)경찰서에 배당한 게 가장 큰 과오였다"고도 했다.

의혹 관련자들에 대한 출석조사 지연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에게 4월 20일 출석 요구를 했지만 조사는 5월 20일에 이뤄졌다"면서 "시간 벌어주기를 한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최 청장은 이에 대해 "출석 날짜는 조율하면서 정한다"며 "비정상적 금융거래가 의심된다는 내용이었고, 당사자가 수백 쪽에 달하는 소명자료를 낸 데다, 담당 수사관 2명도 전담 인력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지난달 17일 (대장동 사건이) 국민적 관심 대상이 되면서 용산서에서도 경제팀에서 (인원이 더 많은)지능팀으로 담당 팀을 바꿨고, 집중 사건으로 지정해 전문 인력도 배정했다"며 "현장에선 나름 절차대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 청장은 대장동 사건 특별검사제 도입 의견을 묻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경찰에 주어진 수사를 철저하게 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며 "특검 여부는 깊이있게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수사에 대해서는 "철저히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현정 기자
맹하경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