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대책 등 다뤘던 고위당정청, 선거 중립 이유로 중단

부동산 대책 등 다뤘던 고위당정청, 선거 중립 이유로 중단

입력
2021.10.17 21:09
구독

역대 정부도 대선 앞 중단


문재인(앞줄 오른쪽)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를 마친 후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세종= 왕태석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정부 고위 관계자가 매주 모여 국정운영 방향을 의논하는 고위 당정청 회의가 내년 3월 대선까지 열리지 않는다. 민주당 대선후보가 확정된 뒤여서 이들 세 주체가 머리를 맞댈 경우 선거 중립 시비가 일 것을 염려해서다.

17일 민주당 관계자는 “고위 당정청 회의는 지난 11일이 마지막이었고, 앞으로 대선 때까지 열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위 당정청은 매주 일요일 저녁 주로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렸다. 당에서는 대표와 원내대표, 정부에서는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청와대에서는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책실장 등이 주요 참석 멤버였다. 그간 부동산 정책, 코로나19 방역, 재난지원금 등 굵직한 국정 현안이 의제로 올랐다.

하지만 10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선후보로 확정되며 본격 대선 준비에 들어간 민주당과, 선거 중립 의무가 있는 청와대·정부가 머리를 맞대면 중립성 시비가 불거질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당정청은 회의 중단을 결정했다.

역대 정부도 대선후보가 정해진 뒤에는 고위 당정청을 중단했다.

이성택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