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남부 모스크서 또 자폭 테러… “최소 33명 사망”

입력
2021.10.15 20:38
AFP "총 세 차례 폭발음… 테러범은 4명"
일주일 전 쿤두즈서도 사상자 100여명

8일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 IS-K의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한 아프가니스탄 북부 쿤두즈의 모스크 입구에 핏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다. 쿤두즈=AP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 시아파 모스크(이슬람 사원)를 겨냥한 자살 폭탄 테러가 또 다시 발생해 무고한 민간인 최소 33명이 숨졌다.

1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아프간 남부 칸다하르에 위치한 시아파 모스크 ‘이맘 바르’에서 연쇄 폭발이 일어났다. 당시 사원에선 금요 예배가 열리고 있어 수많은 신도들이 모인 상태였다. 이 사원은 4,000명가량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평소 금요 예배엔 500여명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칸다하르 현지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시신 32구와 부상자 5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고, 로이터통신은 “33명이 숨지고 73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는 총 세 차례 폭발음이 들렸다고 AFP에 증언했다. 폭발 위치는 모스크 정문과 남쪽 지역, 신도들이 몸을 씻는 장소로 추정된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은 “자폭 테러범 4명이 모스크를 공격했다”며 “2명이 보안 출입구에서 폭발물을 터뜨려 다른 2명이 모스크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했다”고 AP통신에 말했다. 카리 사예드 호스티 탈레반 내무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폭발로 수많은 동포가 숨지거나 다쳐 슬프다”며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현장에 특수부대원이 파견됐다”고 밝혔다.

불과 일주일 전인 8일에도 아프간 북부 쿤두즈의 시아파 모스크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10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당시 이슬람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 지부 호라산(IS-K)은 자신들이 배후라고 주장했다. 이번 테러와 관련해 아직 배후를 자처한 조직이 나타나진 않았으나, 역시 IS-K의 소행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수니파인 IS-K는 아프간에서 소수인 시아파를 “배교자”라 비난하며 시아파 사원과 신도들을 공격해 왔다. 또 미국과 평화협상을 했다는 이유로 같은 수니파인 탈레반도 배격하고 있다.

IS-K는 8월 탈레반이 아프간을 재점령한 이후 동부 잘랄라바드와 수도 카불을 중심으로 테러를 벌이고 있다. 8월 26일엔 카불 공항 입구에서 IS-K가 감행한 자살 폭탄 테러로 200여명이 숨졌다. 이번에 테러가 발생한 칸다하르는 탈레반이 결성된 지역으로 탈레반에겐 ‘정신적 고향’이나 다름없는 곳이다.

김표향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