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후 호소' 이낙연 "대장동 비리 관련자, 모두 처벌"... 이재명 견제

입력
2021.10.10 16:39
"대장동 수사에 민주당 운명 달려"?
경선 막판 위기감 끌어올리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서울 경선 행사장에 들어서며 지지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민주당 서울 경선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의 모든 관련자를 빠짐없이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장동 의혹을 고리로 이재명 경기지사를 견제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합동 연설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는 부패한 특권 세력이 벌인 위선과 탐욕의 종합판”이라며 “토건족, 지자체, 정치, 법조, 언론의 모든 관련자를 빠짐없이 처벌해 기득권 특권 동맹을 해체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민간개발 이익의 최대 50%를 환수하고, 공공개발에 민간의 참여를 배제하자고 이미 제안했다"며 "그것을 포함한 토지공개념 3법으로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대장동 수사에 민주당 맡겨져" 위기감 고조

이 전 대표는 “지금 민주당 앞에 커다란 불안이 놓여 있다”면서 '흠 없는 후보론'도 다시 한번 내세웠다. 그는 “여야를 덮친 대장동 개발 비리가 민주당의 앞길도 가로막고 있다”며 “그 수사에 민주당의 운명도 맡겨졌다”고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그는 국가 비전과 관련해 "우리 세대에 대한민국이 세계 다섯 번째 나라, G5로 올라설 수 있다고 믿는다"며 "그런 도약을 위해 중산층 70% 경제, 신복지, 헌법 개정, 연성강국 신외교, 문화강국 등 5대 국가비전을 이미 발표했다"고 했다.


이성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