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한 전태일?" 최민희의 이재명 띄우기에 누리꾼들 "전태일 이용 말라"

입력
2021.10.10 16:30
이재명 가난했던 어린시절에 "전태일 연상"?
"빈민의 한, 전태일의 한 풀 수 있을까 기대"
누리꾼들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반대"

이재명(왼쪽) 경기지사의 어린시절 사진과 고(故) 전태일 열사의 모습.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페이스북 캡처.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성공한 전태일'에 빗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과도한 이재명 띄우기'라는 비판이 나왔다.

최 전 의원은 8일 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이재명은 성공한 전태일"이라며 이재명 지사의 어릴 적 사진과 전태일 열사의 사진을 나란히 올렸다.

그는 "입에 올리기 힘든 단어가 많다. 그중 하나가 전, 태, 일 이름 석 자"라며 "우리 딸이 열 살쯤 청년 전태일을 읽고 '왜 몸을 태워, 뜨겁고 아프게' 했느냐고 물었다"며 "노동자들의 참혹했던 현실에 대한 저항이라고 그땐 그것 외엔 사회에 알릴 방법이 없었다는 요지로 가능한 쉽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빈민의 아들 이재명, 소년공 생활, 검정고시, 수능, 중대 장학생, 사시합격, 연수원에서의 노무현 강연 그리고 민변 활동, 성남에서의 시민운동 등을 쭉 훑어보며 전태일 열사가 연상됐다"며 이 지사를 전태일 열사에 빗댔다.


2017년 1월 23일, 이재명 성남시장이 경기 성남시 오리엔트 시계공장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그러면서 "전태일이 검시(검정고시)에 붙고 대학생이 되고 사법시험에 합격했구나. 역사는 시계를 초월해 이렇게 이어지는 것이구나 싶었다"며 "기대가 생겼다. 우리 사회가 이재명을 통해 도시빈민의 한, 전태일의 한을 풀 수 있을까 하는"이라고 적었다.

최 전 의원이 올린 글에는 12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최 전 의원의 비유에 공감을 표하는 의견이 다수였지만, 전태일 열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데 대한 반발과 비판도 있었다.

자신을 이재명 지사 지지자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누구든 전태일의 삶과 비교해서는 안 된다. 차라리 실패한 이들을 조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은 "감히 전태일 열사를 들먹이나. 권력이 아무리 좋아도 이렇게까지 하는 것은 보기 힘들다"라고 비판했다.

한 누리꾼도 페이스북에 "전태일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성공한이라는 말을 붙이려면 부와 사회적 지위 같은 걸 기준으로 쓰면 안 되는 거 아니냐"며 "성자 캐릭터에 가까운 전태일 이름을 붙이고 지극히 세속적인 성공의 잣대를 들이대면 전태일을 두 번 죽이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강윤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