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 경선서도 59%로 1위... 대선후보 선출 눈앞

입력
2021.10.09 18:15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경기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기 지역 경선에서 59% 넘는 득표를 하며 1위에 올랐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집계 결과, 이 지사는 5만6,820표(59.29%)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2위 이낙연 전 대표도 2만9,248표(30.52%)를 얻어 선전했지만, 이 지사와의 격차를 좁히진 못했다. 3, 4위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8.75%)과 박용진 의원(1.45%)이었다.

이날 경선 결과를 포함한 누적 득표율은 이 지사가 55.29%, 이 전 대표가 33.99%로 집계됐다. 추 전 장관과 박 의원의 누적 득표율은 각각 9.11%, 1.61%이다.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은 10일 끝날 가능성이 커졌다. 이날 오후 서울 경선과 3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발표되는데, 이 지사가 '과반 이상 득표'를 지키면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다.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이달 15일 1, 2위간 결선 투표를 거쳐 대선후보를 확정한다.

이성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