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 "골목상권에서 철수하겠다"

고개 숙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 "골목상권에서 철수하겠다"

입력
2021.10.05 20:00
6면
구독

"택시호출 요금 인상 송구... 기사들과 얘기하겠다"
미용실 예약, 꽃배달 등 골목상권 침해 거센 비판
"돈, 기술 없어도 시장 참여할 기회 제공하는데 집중"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정감사에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최근 도마에 오른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김 의장은 이어 카카오의 골목상권 침해 사업을 정리하고, 골목상권과 상생 방안도 내놓겠다고 전했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국감에 증인으로 나온 김 의장은 이런 내용의 향후 계획을 밝혔다. 김 의장의 국감 증인 출석은 2018년 이후 3년 만이다. 당시 김 의장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 처음 나와 포털 뉴스 편집 논란 등에 대한 질의에 답한 바 있다.

3년 만에 국회 출석한 김범수, 골목상권과 상생 강조

카카오모빌리티의 과도한 호출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논란에 대해 김 의장은 "플랫폼 기업은 이용자에게 편익을 증대시키고 그 부가가치를 파트너와 같이 수익을 나누는 게 이상적"이라며 "아직 카카오모빌리티는 그 단계까지 가지 못했으며, 그 과정에서 물의를 빚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파트너들과 더 긴밀하게 이야기해 시정방안을 내놓겠다"면서 "플랫폼 이용자가 점점 활성화되어 생태계가 완성될 경우 수수료는 내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감에선 카카오의 문어발식 기업 경영에 대한 국회의 지적도 잇따랐다. 카카오의 계열회사 수는 2016년 45개에서 지난 8월 현재 128개로 급증했다. 특히 꽃배달, 미용실 예약, 간식 배달 등 골목상권 영역까지 침범하면서 '카카오 공화국'이란 오명도 받고 있다. 이에 김 의장은 "카카오 자회사 중 투자회사가 사업성이 좋은 회사에 투자한 것으로 그 부분은 신속히 정리하도록 하겠다"며 "카카오는 자본이 없고, 기술을 몰라도 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데 집중하겠다"고 설명했다.

"가족회사 케이큐브홀딩스는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

김 의장이 100% 소유하고 있으며, 카카오의 2대 주주(10.59%)로 사실상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는 케이큐브홀딩스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케이큐브홀딩스의 지정자료 신고 누락 및 금산분리 위반 의혹을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정자료는 매년 공정위가 '공시 대상 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각 기업집단의 동일인으로부터 받는 계열사, 친족, 임원, 주주 현황 자료다. 지정자료를 허위로 제출하거나 누락하는 것은 총수 일가의 사익 편취 가능성을 시사한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최근까지 임직원 7명 중 5명이 김 의장의 가족으로 채워졌다. 특히 대표를 역임한 김 의장 동생의 경우 매년 수십억 원의 적자를 내면서도 퇴직금으로 14억 원을 챙기면서 논란도 불러일으켰다.

김 의장은 이런 지적에 "케이큐브홀딩스는 실리콘밸리 창업 생태계를 이식하고자 카카오보다 먼저 설립한 회사로, 2007년 카카오를 설립한 이후에는 이해 충돌 때문에 모든 사업을 중단한 상태다"라며 "논란이 없도록 가족 회사가 아니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회사로 전환 중이고, 그 일정을 앞당겨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케이큐브홀딩스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신속히 조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무위 국감에선 숙박 플랫폼인 야놀자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가맹점주에게 불공정 행위를 한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야놀자가 고객과 숙박업체를 연결하는 것을 넘어 임직원 및 관계사가 모텔을 직접 가맹점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지적에서다. 또 야놀자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가맹 파트너사에 과도한 광고비와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에 대해 배보찬 야놀자 대표는 "2020년부터는 신규 가맹점은 받지 않고 있다"면서 "수수료 등에 대해 앞으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조소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