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바이든과 첫 통화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강조

기시다, 바이든과 첫 통화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강조

입력
2021.10.05 12:00
구독

北 납치 문제 해결 협력 요청도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교도 연합뉴스, AP 뉴시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교도 연합뉴스, AP 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이튿날인 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전화 통화를 하며 외교 활동을 시작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 8시(한국 시간) 넘어 약 20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취임 축하 인사를 받은 뒤 내각이 주요 과제로 내세우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간 협력 입장을 확인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과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에 대해 미국의 방위 의무를 규정한 미일안보조약 제5조의 적용 대상이라는 견해를 거듭 밝혔다. 두 정상은 또 미일 동맹 강화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양국이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조기에 대면 회담을 한다는 방침도 확인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도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보도되는 등 가치관을 공유하는 각국 정상들과 본격적인 취임 외교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중국과 강하게 대립하고 있는 호주는 대중국 견제를 위한 4개국(미국·일본·호주·영국) 안보 연합체인 '쿼드(Quad)'에도 속해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성명을 통해 "기시다 일본 총리의 선출을 축하한다"며 "미일 동맹은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의 초석이며, 나는 기시다 총리와 긴밀히 협력해 향후 협력을 강화하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