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日 총리 “중국에 할 말 해야”... 한국은 언급 안 해

기시다 日 총리 “중국에 할 말 해야”... 한국은 언급 안 해

입력
2021.10.04 22:33
수정
2021.10.04 22:39
구독

일본인 납치문제 "北 김정은과 만날 각오"?
경제 비전 “새로운 자본주의 실현” 내세워
분배 정책 강조

4일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이날 저녁 황거(皇居)에서 내각 각료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도쿄=AFP 지지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4일 취임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대해 “대화는 계속해 나가야 하지만 할 말은 확실히 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의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비전을 강조하는 등 향후 외교 안보 정책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으나 한국에 대해서는 회견 내내 질문도, 언급도 없었다. 대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거론하며 "조건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각오"라고 말했다.

기시다 신임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에 취임한 뒤 밤 9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모두발언 후 대중국 정책에 대한 질문에 그는 “이웃 나라이자 최대 무역상대국으로 일본에 있어서 중요한 나라이므로 대화는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제한 뒤 “동·남중국해 여러 지역에서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이라고 말할 수 있는 움직임이 있다”고 주의환기했다. 이어 "자유, 민주주의, 법의 지배, 인권, 이런 가치관에 대해서도 할 말은 확실히 해 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중국의 TPP 가입에 대한 질문에도 “(엄격한 가입 요건을) '클리어'할 수 있는지 어떤지, 불투명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선 기자들의 질문이 없었고, 기시다 총리도 관련 이슈를 거론하지 않았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기시다 내각이 중요하게 여기는 세 가지 정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새로운 자본주의 실현’을 위한 경제 정책 △외교안보 정책을 꼽았다. 기시다 총리는 특히 경제 정책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성장의 과실이 확실히 분배되지 않으면 소비와 수요가 살아나지 않고 다음 성장을 이룰 수 없다”면서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을 실현해 국민이 풍요롭게 생활할 수 있는 경제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아베노믹스’가 성장만을 중요시해 이익이 기업에만 돌아가고 개인의 소득은 오르지 않았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한 것으로, 총재 후보 당시부터 강조했던 정책이다.

외교 안보와 관련해선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의 지배라는 보편적 가치 수호를 위해 동맹국과 연계해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을 추진 △자국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위해 미사일 방어 능력을 포함한 방위력과 해상보안능력 강화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과 직접 마주할 각오 등 세 가지를 제시했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임시국회가 종료하는 오는 14일 중의원을 해산하고 19일 총선거(중의원 선거) 고시, 31일 총선거 투개표를 실시하겠다며 조기 총선 일정을 밝혔다. 급하게 총선을 실시하는 이유로는 “21일 중의원 임기가 만료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말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는 온라인 연결로 참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