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가 조국 옹호? 조국을 꼭 잡아야 했다고 말한 것"

입력
2021.09.27 11:40
[한국일보 대선주자 인터뷰]?
'조국수홍 프레임'에 "어이없고 기 막혀"
"대입·사법시험, 다시 공정하게 바꿔야
조국 딸 간 의전원 제도도 폐지해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24일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한국일보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참 어이가 없고, 기가 막힙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일보와 인터뷰하면서 '조국수홍 프레임'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조국수홍'은 '조국 수호'와 '홍준표'를 합친 말로, 홍 의원이 얼마 전 당내 대선주자 TV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과잉 수사"라고 한 것을 비꼰 표현이다.

홍 의원은 "과잉 수사"라고 한 데 대해 "실패한 수사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조국을 옹호한 게 아니라, 조국을 잡으려면 정말로 조국을 잡았어야 한다는 뜻이었다"면서 “조국을 잡지 않고 그 가족만 도륙하는 건 (검사 출신인) 내 수사 철학에 반한다"고도 했다.

홍 의원은 어지간한 정치 공격에 끄떡하지 않는 스타일이다. 그런 홍 의원이 '조국수홍'에 적극 대응한 것은 그 만큼 아팠기 때문일 수 있다. 홍 의원의 최대 지지층은 2030세대 남성으로, 공정 이슈에 극도로 민감해하는 계층이다. 2030세대 남성의 지지 열기가 식으면 '무야홍'(무조건 야권 대선후보는 홍준표) 바람이 꺾일 수도 있다.

이에 홍 의원은 조 전 장관과 연신 각을 세웠다. 홍 의원의 ‘사법고시 부활’ ‘대학입시 정시 확대’ 공약이 '과거 회귀적'이라는 지적에 대해 그는 “제도를 다시 공정하게 만들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제도 하에선 조 전 장관 자녀들처럼 '빽' 있는 사람들은 표창장을 받아 대학에 가지만, 서민의 자식들은 그럴 수 없다”며 “조 전 장관 딸 사례를 보면, 의학전문대학원 제도도 폐지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검찰 편에 서지도 않았다. 홍 의원은 ‘검찰과 정권의 유착’을 반드시 뿌리 뽑겠다고 했다. 이어 그의 칼날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했다.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정권을 겨냥한 이른바 '적폐 수사'를 지휘한 사실을 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하자마자 수사팀을 꾸려서 1,000명 이상 소환조사하고 그 중 200여명을 구속시키고, 이 중 5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검찰을 더 이상 이런 조직으로 내버려두기 어렵다”고 했다. 표면적으로는 검찰에 대한 비판이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을 끌어내린 윤 전 총장은 보수진영의 대선후보가 될 수 없다'는 일침으로 해석됐다.

김현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