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화장품 판매직·홈플러스 노조…연휴 첫날 파업

입력
2021.09.18 14:26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 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인천 부천본부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홈프러스 앞에서 추석연휴 총파업을 돌입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홈플러스 노동자 3,500명은 18~20일 전국 80여개 매장에서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뉴스1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백화점 화장품 판매직원들과 홈플러스 노조가 파업에 돌입했다.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서비스연맹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조 로레알·샤넬·시세이도지부 조합원 대다수가 이날 출근하지 않았다.

앞서 노조는 백화점의 일방적인 연장 노동 결정에 반발하고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추석 연휴 파업을 예고했다. 노조는 각 백화점 휴점일의 직전 이틀간 업무를 멈추는 방식으로 파업한다. 파업 영향으로 일부 화장품 매장은 영업에 일부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 지부도 점포 매각 중단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다. 홈플러스 점포 전체 138곳 중 약 80곳에서 조합원 약 3,500명이 이날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출근하지 않는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전체 직원 약 2만2,000명 중 파업에 참여하는 이는 최대 15% 수준"이라면서 "본사에서 점포 지원 인력도 투입되기 때문에 영업에 지장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동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