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부 간판 내리고, 국민 감시 위한 '도덕 경찰' 출범시킨 탈레반

입력
2021.09.18 15:03
엄격한 사회 통제 기관 중심인 도덕 경찰
'과거와 다른 통치' 탈레반 공언과 다른 행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12일 외벽 광고 속 여성들의 얼굴이 가려진 미용실 앞을 한 여성이 걸어가고 있다. 카불=AP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과도정부를 세운 탈레반이 전 정부의 여성부를 폐쇄하고 '도덕 경찰'을 부활시켰다. 도덕 경찰은 엄격한 사회 통제의 중심에 있는 기관이다. 20년 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통치하겠다던 탈레반의 공언과는 다른 행보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탈레반 과도정부는 수도 카불에서 기존 여성부 건물의 간판 자리에 '기도·훈도 및 권선징악부' 현판을 내걸었다. 일명 권선징악부는 탈레반의 과거 통치기(1996∼2001년)에 도덕 경찰로 활동하며 샤리아(이슬람 율법)로 엄격하게 사회를 통제했다. 음악과 TV 등 오락이 금지됐고 도둑의 손을 자르거나 불륜을 저지른 여성을 돌로 쳐 죽게 하던 강압적 통치의 일선에 섰던 기관이 되살아난 것이다.

여성부에 근무하던 여성 직원의 건물 출입도 금지됐다. 여직원들은 로이터통신에 지난 몇 주 동안 업무에 복귀하려고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만 들었다고 전했다. 한 여직원은 "우리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었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탈레반 측은 이와 관련,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재집권에 성공한 탈레반은 여성 권리 존중 등 과거와 다른 통치 기조를 밝혔지만 실제론 전혀 다른 정책을 내놓으면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이날도 과도정부는 중등교육 재개 방침을 밝히면서 여학생의 등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도 않았다. 이미 대학 교육 등에서 남녀 분리 방침을 밝힌 데 이어 여성의 교육권을 축소하고 있는 것이다.

여성의 사회활동 보장을 요구하는 거리 시위가 카불에서 여러 차례 벌어졌지만 변화는 없었다. 앞서 탈레반 고위인사인 와히둘라 하시미는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샤리아에 따르면 남성과 여성은 한 지붕 아래 같이 있을 수 없다"며 "그들(여성)이 정부 부처에서 일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부 부처는 물론 언론이나 은행 등 분야에도 여성 고용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진달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