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 조성은 "박지원 8월에 두 번 만나…9월 초 만남은 사실 아냐"

입력
2021.09.16 11:00
'윤석열 총장 고발사주' 제보자 조성은씨
제3의 인물 동석설 일축…"홍준표 측근도 몰라"
"모르는 사람 만났으면 하는 윤석열 측 희망"
"박지원 타령만 반복...상승세 홍준표에 위기감"

황보선의 출발새아침 유튜브 채널 캡처.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는 16일 박지원 국정원장과 지난 8월 두 차례 만난 사실은 인정했지만, 9월 초 또 만났다는 의혹은 부인했다. 또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났을 때 제3의 인물이 동석했다고 의심하고 있는 윤석열 캠프를 향해 "'누구를 꼭 만났으면 좋겠다'는 윤석열 캠프의 소망", "전혀 사실이 아니라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어이없어 했다.

조씨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뉴스버스가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하기 전인 8월 11일 박 원장과 만났고, 보도 이후 한 차례 더 만남이 있다는데 맞습니까'라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만남 시기를 묻자 그는 구체적 날짜 대신 "찾아보니 8월 넷째 주쯤이었다"며 "(박 원장이) '근처에 있으니 차나 한잔하자'고 해서 업무 미팅하다 바로 잠시 가서 뵌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만남 장소는 "(8월 11일과) 같은 곳이었다"며 롯데호텔 38층 일식집이었다고 확인한 뒤 "(뉴스버스 보도에 관한 이야기는) 전혀 나누지 않았다"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후보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던 9월 8일에도 두 사람이 만났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조씨는 "그날 온종일 수사기관에서 포렌식 절차를 지켜봤다"며 "포렌식 내용이 많아 하루 종일 잡혀 있었다"고 했다.

8월 11일 박 원장과 롯데호텔에서 식사할 때 '홍준표 캠프 측 사람이 동석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씨는 "동석자는 전혀 없었다. 홍준표 전 대표를 포함해 홍 대표 측 인사 전혀 모른다"며 "이런 사정인데도 억지 주장하는 걸 보면 윤석열 전 총장이 홍준표 전 대표 주변도 이런 식으로 수사하지 않았겠나 의심도 든다"고 강력 부인했다.

윤석열 캠프 측 김용남 대변인의 "제3의 인물을 만났을 수 있다"는 추측에 대해서도 조씨는 "이미 본 적이 없는 분을 만났다고 억지 주장하시고, 또 성명불상자를 꼭 만났다, 이렇게 고발까지 했는데 누구를 꼭 만났으면 좋겠다는 윤석열 캠프의 강력한 소망인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혀 사실이 아니고, 더 이상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강력 반박했다. 진행자가 "롯데호텔(32층)에 국정원 안가가 있다는 건 아는지"라고 묻자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윤석열 캠프의 의혹제기에 조성은씨는 "사실 저는 스스로가 솔직하게 밝히면 큰 영향이 없을 수도 있었던 문제 같은데, 이렇게나 허위다, 공작이다, 말씀하시는 걸 보니 당당하지 못한 어떤 지점이 있는 것 같다"며 "또 홍준표 후보께서 지지율이 많이 상승하고 계시니까 위기감을 느끼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추측했다.


"오늘 권익위 방문, 공익신고 간단한 절차로 획득할 수 있다고 안내해줘"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련 부처의 2020년 회계연도 결산 심사에 대해 보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에 제출한 휴대전화에 김웅 의원과의 텔레그램 방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서는 "모든 것들을 판단할 수 있는 충분한 자료와 증거들을 제출했고, 이 텔레그램 방에서는 손준성 검사가 그 손준성 검사인 게 맞느냐는 '텔레그램식 확인 방식을 취해 달라'는 그것에서 일부 공개만 했던 것"이라며 "제가 제출한 증거들이 텔레그램 방이 유일한 증거가 아니고, 일부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조씨는 이날 절차에 협조하기 위해 국민권익위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은 수사 기관에 제출할 때도 공익신고자 등이 제출할 때는 철저한 보안성이나 내용 이런 것들이 더 강화돼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공익신고를 선택했다"며 "개인적으로는 보호를 필요로 하고, 오히려 권익위에서는 제가 이미 요건을 갖췄기 때문에 지위 체득은 간단한 절차만으로도 빠르게 획득할 수 있다는 안내를 받았다"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