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1943명... 또다시 2000명 육박

입력
2021.09.16 09:42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2,000명대에 육박했다. 4차 유행 시작 후 신규 확진자 수는 72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94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1,921명은 지역사회에서 나왔다. 서울 717명, 경기 652명, 인천 137명 등 수도권에서만 1,50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부산 56명, 대구·충남 47명, 충북 40명, 대전·강원 36명, 경남 32명, 경북·울산 31명, 전북 20명, 광주 13명, 제주 11명, 전남 8명, 세종 7명 등 전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 유입 사례는 22명으로, 이 중 8명이 내국인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6명 늘어 누적 2,386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2명 줄어 348명이다.

한편 2월 이후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에는 총 3,497만7,073명이 응했다. 인구 대비 1차 접종자 비율은 68.1%다.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2,116만 8,093명으로 인구의 41.2%다.

박소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