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아들... 범행 후 거실서 쿨쿨

입력
2021.09.15 13:20
어머니에게도 폭력 휘둘려… 경찰 긴급 체포

전북 익산경찰서 전경.

술에 취해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하고 어머니를 폭행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등 혐의로 A(4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 0시쯤 익산시 인화동 주택에서 아버지(81)의 얼굴과 가슴 등을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하고, 어머니(73)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어머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술에 취해 거실에서 자고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부모가 과거에 다른 형제들과 차별했다는 이유로 술을 마시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전에도 종종 부모 집을 찾아와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체포 직후 경찰 조사도 받지 못할 정도로 술에 취해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술에서 깬 피의자를 상대로 조사 중”이라며 “사건 현장에 있던 어머니 건강이 완전히 회복되는 대로 사건 발생 당시 상황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