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화 옆에 놓인 대출 독촉장··· 또 슬픈 마침표

입력
2021.09.14 04:30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주점 출입문에 고인이 된 운영자를 추모하는 글귀가 적힌 포스트잇이 부착돼 있다. 문 앞에는 국화 다발과 카드사·대부업체 청구서가 놓였다. 코로나19 유행 등으로 장사에 어려움을 겪은 걸로 알려진 주점 운영자는 이달 7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소희 견습기자

오늘의 1면 사진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