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이재명 지지율, 박스권에 갇혀… 최종 판가름은 호남 경선"

입력
2021.09.08 13:30
이낙연 캠프 정책총괄본부장 홍익표?
1차 슈퍼위크 "충청 여진 쉽지 않은 승부"
"관건은 투표율, 60%까지는 올라가야
최종 판가름은 호남 경선에서 날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이낙연(왼쪽)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7일 대구 수성구 두산동 TBC 스튜디오에서 열린 TV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구=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율은) 25%에서 28% 정도의 박스권에 갇혀 있다. 당 본선은 여전히 노란불이 켜져 있다고 본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캠프는 '이재명 대세론'에 대해 본선 경쟁력에 의문을 표하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낙연 캠프 정책총괄본부장인 홍익표 의원은 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충청권 경선에서) 2위와 더블스코어 가까이 차이가 났는데 그럼에도 전체 경쟁력에 있어서는 윤석열 후보와 엎치락뒤치락하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여론조사에서) 정권재창출 (응답이) 한 40%, 정권교체 (응답이) 51% 정도라 그 차이가 10~12%포인트 정도 나는데 그 격차가 줄지 않고 있다"며 "이 격차가 7~8%포인트로 줄어드는 흐름을 보이지 않으면 당 본선은 여전히 노란불이 켜져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이어 "도덕성 문제를 포함한 검증을 당내 경선에서는 네거티브 프레임으로 이 지사가 비껴갈 수 있겠지만 본선에서 야당과 보수언론을 중심으로 한 공세가 집중될 때 과연 어떻게 타개할 거냐에 대한 당내와 안팎에서의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충청 패배 '낮은 투표율'도 문제... 최종 판가름은 호남 경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7일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김대중 대통령 묘소에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비가 내려서 안경에 빗물이 맺혀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주말 충청권 경선 결과에 대해서는 예상보다 큰 차이가 났다고 분석하며 결국 이달 말 예정돼 있는 호남 경선에서 승패가 갈릴 것으로 전망했다.

충청권 경선에 대한 패인 분석 중 하나로 '낮은 투표율'을 꼽았다. 홍 의원은 "충청권 투표율이 너무 낮은 것도 예상과 뜻밖의 결과가 나온 요인 중 하나"라며 "권리당원 투표율이 지난번 문재인 후보가 당선될 당시 70%가 넘었는데 지금은 40% 정도"라고 했다.

이어 "60%까지는 나오는 게 정상적이지 않나 싶은데 후보들 역량이나 만족도가 당원의 눈높이를 못 맞추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고 지적했다.

1차 슈퍼위크에 대해서는 "충청권 여진이 있어 쉽지 않은 승부"라며 "밴드왜건 효과가 강하게 나타날 것으로 보기 때문에 상당히 우려스러운 측면이 있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1차 슈퍼위크에서도 이 지사가 과반을 넘는 득표로 승리를 거두면 대세론이 굳어지는 게 아니냐는 분석에는 "일정 부분 동의한다. 지금 같은 격차가 그대로 재현되거나 이 지사가 50%를 상회하는 지지율이 계속 유지된다면 상당히 어려운 선고"라며 "결국 최종 판가름은 이달 말 호남에서의 최종 경선일 것 같다"고 내다봤다.


정책 검증은 계속... "이재명 기본금융 매우 위험한 발상"

4일 대전 유성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 충남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과 이낙연 후보가 개표 결과 발표 후 인사하고 있다. 대전=뉴스1

1차 슈퍼위크에서 이 정도 나와야 한다는 기준선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걸 말씀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투표율이 최소 50% 후반대, 60% 가까이 올라가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캠프는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지만, 이재명 지사에 대한 정책 검증은 지속하겠다는 방침이다.

홍 의원은 "기본대출은 금융권에 있는 분들이 금융체제 근간을 흔드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생각한다"며 "기본대출을 1,000만 원씩 해서 1,000만 명에서 1,500만 명이 쓴다면 약 100조~150조 원이 시중에 풀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건 상당한 인플레 압력이나 여러 가지 문제를 금융체계 전반에 우려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윤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