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D.P. 챙겨본 이재명·홍준표 "군내 가혹행위 끝낼 것"

입력
2021.09.06 21:00
이재명, 청년에게 사과하며 "야만의 역사 끝낸다"
홍준표 "모병제 전환 검토를"… 징병제 폐지 던져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페이스북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D.P. 시청 소감을 올렸다.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군대 내 가혹행위를 적나라하게 묘사하며 청년의 아픔을 공론화한 화제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D.P.'가 내년 대선의 주요 이슈까지 만들어 내고 있다. 드라마를 '정주행' 했다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청년들에게 대신 사과하며 가혹행위 척결을 약속했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모병제 전환을 공약했다.

이 지사와 홍 의원은 강원도를 찾은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드라마 D.P. 시청 소감을 올리며 군내 가혹행위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다짐했다. D.P. 역시 강원도 한 군 부대에서 일어난 일을 다룬 드라마로, 헌병대 군무 이탈 체포조(DP·Deserter Pursuit)의 탈영병 추격기를 다룬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드라마 속 주인공인 안준호 이병(배우 정해인)의 얼굴과 함께 '왜 그들은 탈영병이 되었나'라고 적힌 포스터 이미지를 올리며 청년을 죽음으로 내모는 군내 부조리를 비판했다.

이 지사는 "야만의 역사부터 끝내는 게 MZ 정책"이라며 "야만의 역사다. '그래도 된다'고 생각했던, 정신교육이라는 미명 아래 묵인돼 온 적폐 중의 적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전기드릴로 군대 내 가혹행위가 이뤄졌다는 뉴스에서 볼 수 있듯이 현실은 늘 상상을 상회한다"며 "악습은 그렇게 소리 없이 이어져 왔다"고 지적했다. 드라마 D.P.가 2014년을 배경으로 하지만, 가혹 행위는 지금도 계속된다며 끊어내야 할 병폐로 지목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강원지역 발전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그는 "'뭐라도 해야지' 드라마의 주제 의식을 담은 등장인물들의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저릿하다"며 "가장 절박한 순간, 함께하지 못했던 '공범'으로서 죄스러움도 고스란히 삼킨다"고 공감했다.

이 지사는 청년에게 당당한 정치인이 되기 위해 군내 가혹행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는 대선 주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가혹 행위로 기강을 유지해야 하는 군을 강군이라 부를 수 없다"며 "청년이 자신을 파괴하며 '뭐라도 해야지' 마음먹기 전에 국가가 하겠다. 모욕과 불의에 굴종해야 하는 군대, 군복 입은 시민을 존중하지 않는 세상 반드시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청년들에게 미안하다. 백 마디 말보다 한 번의 행동으로 보이겠다"며 "그때야 비로소 청년들 앞에 당당히 설 수 있을 것 같다"고 대신 사과했다.


기억 떠올린 이재명·홍준표 "악습 이어져 가슴 아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6일 강원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당원 인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은 "젊은이들을 징병의 멍에에서 풀어줄 때가 이젠 됐다고 본다"며 '징병제 폐지'를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D.P.는) 픽션이지만 군내 가혹행위가 아직도 없다고는 할 수 없을 것"이라며 "나라를 지키려고 간 군대에서 우리 젊은이들이 그런 일을 당한다는 건 참 가슴 아픈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일당백의 강군을 만들기 위해 모병제와 지원병제로 전환을 검토한다고 공약했다"고 밝혔다. 모병제 전환을 대선 의제로 띄우겠다고 시사한 것이다.

이 지사와 홍 의원은 과거 가혹 행위를 당했다고 회상했다. 이 지사는 "아시다시피 저는 산재로 군에 가지 못했지만, 수십 년 전 공장에서 매일같이 겪었던 일과 다르지 않다"며 "차이가 있다면 저의 경험은 40년 전이고 드라마는 불과 몇 년 전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저도 군부대에서 방위소집을 1년 6개월 경험해 봤는데, 고참들의 가혹행위는 그때도 참 심했다"며 "군부대 출퇴근을 하면서 방위라고 군인 대접도 못 받고 매일 고참들한테 두들겨 맞고, 하루종일 사역하고 군기교육대에 들어온 사병들과 봉체조 하기가 일쑤였다"고 떠올렸다.

류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