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색기 짙어" 아사다 마오와 비교한다며 성적 표현 쓴日언론

입력
2021.09.03 07:10
日뉴스포스트세븐, 김연아·아사다 마오 근황 비교
"김연아는 섹시, 아사다는 친근" 도 넘은 표현 써

김연아(왼쪽 사진)와 일본의 아사다 마오. 하퍼스바자·아사다 마오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한 일본 매체가 한국과 일본의 피겨스케이트 간판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의 근황을 비교하며 도를 넘는 외모 평가를 해 논란이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일본 매체인 뉴스포스트세븐은 지난달 31일 '김연아·아사다 마오, 은퇴 후 전혀 다른 인생'이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아사다의 근황을 다루며 김연아를 언급했다.

김연아의 바자 코리아 9월호 화보를 소개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반응을 전했는데, 김연아에게 '섹시하다(セクシ?)', '색기가 넘친다(色?がだだ漏れ)'는 표현을 썼다.

매체는 또 두 선수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이미지에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했다. '아사다는 요리를 하고 밭을 가는 모습 등 친근감이 느껴지지만, 김연아는 모델 같은 포즈의 사진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현역 시절 김연아를 취재했던 A기자는 "김연아는 은퇴한 지 7년이 지난 지금도 스타일이 바뀌지 않았다. 마른 상태를 유지하면서 여성스러운 색기가 나온다"며 "당시에도 한국과 일본에서 팬이 많았던 미인 선수였는데, 더 아름답고 진짜 모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일 양국 누리꾼들은 매체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국내 누리꾼들은 김연아에게 섹시하다, 색기가 넘친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기분 나쁘다", "레전드인 선수에게 섹시라니", "표현이 저질스럽다"고 일갈했다. 일본 누리꾼들도 "두 사람을 그만 엮어라", "은퇴하고 잘사는데 왜 자꾸 건드리냐"고 질타했다.


류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