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라도 살려달라" 철조망 너머로 아이 보내는 아프간 엄마들

입력
2021.08.20 17:00
카불 공항 탈출 시도 탈레반에 막히자?
절박함에 철조망 너머 아이 던지기도

탈레반이 점령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공항 근처, 영국 군인들이 경비를 서고 있는 호텔 주변으로 아프가니스탄 시민들이 몰려든 가운데, 한 아이가 사람들의 손에 올려져 철조망 너머로 옮겨지는 모습이다. "아이라도 제발 살려달라"는 아이 엄마의 애원에 따른 것이다. 아이는 무사히 구조됐다.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메트로' 홈페이지 캡처


"아프가니스탄 엄마들은 절박했어요. 탈레반의 폭행을 견디면서도 '내 아기만이라도 살려달라'고 외치며 철조망 너머에 있는 우리들한테 아기를 던졌죠. 던져진 아기 몇 명은 철조망 위에 떨어지기도 했어요. 그 후에 일어난 일은 끔찍했습니다. 모든 부대원들이 눈물을 흘렸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탈레반이 점령한 아프가니스탄에서 필사의 탈출이 가로막히자, 아기라도 살려달라고 애원하며, 날카로운 철조망 너머 외국 군인들에게 아기를 던지는 엄마들의 모습이 곳곳에서 포착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당시 현장을 목격한 영국군 부대 관계자의 인터뷰와 함께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카불공항에서 미군이 아프간 시민들의 간절한 요청에 아기만 구조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안타까운 사건이 목격된 건, 카불 공항 인근의 한 호텔 담벼락이다. 영국 정부는 자국민과 관계자들의 탈출을 돕기 위해 공항 근처에 안전한 피신처를 만들어 놨는데, 탈레반의 압제를 피하기 위해 도망친 아프간 시민들이 몰려들기 시작한 것.

이미 탈레반은 카불 공항으로 가려는 아프간 시민들을 막아서고자, 검문소를 장악하고 진입로를 통제하는 것도 모자라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퍼붓기 시작한 상황. 탈레반은 남녀를 가리지 않고 민간인들을 폭행하거나 여권이나 서류를 찢어 공항으로 가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

옴짝달싹 못하는 아프간 시민들은 영국의 특수부대원들이 지키고 있는 호텔 담벼락 앞에서 울부짖으며 구조를 요청했다. 하지만 출입문은 열리지 않았고, 3m 높이 담장 위엔 날카로운 철조망까지 세워져 있었다.


날카로운 철조망 너머 영국군에 의해 구조된 아프가니스탄 아기.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메트로' 홈페이지 캡처

그때, 한 엄마가 "아기라도 살려달라"고 간절히 외치며 갓난아이를 건넸다. 우는 아이를 사람들은 머리 위로 조심스레 올려 이동시킨다.

미국이 통제하고 있는 수도 카불 공항 담벼락 앞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포착됐다. 아이들이라도 살아야 한다는 절박한 마음에서, 시민들은 갓난아이부터, 어린 소녀를 담벼락 너머로 옮겼다. 미군들도 아이들을 손으로 끌어올리며 건네받았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17일 미군이 경비를 서고 있는 가운데 한 아프간 소녀가 공항 담을 기어오르고 있다. 카불=로이터 연합뉴스

그러나 이렇게 극적으로 구조되는 아이들은 극소수. 대다수의 많은 아프간 아이들이 탈레반의 공포에 떨며 숨죽이고 있다.

강윤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