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송영길에 "이낙연 먼저 사과하면 나도 사과"

황교익, "왜 정치 권력이 일개 시민에게 던진 막말에 함구하나"

입력
2021.08.19 11:45
수정
2021.08.19 14:08
구독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 황교익?
"한국은 미개한 사회…특정 정치인 지지자 죽이려 해"
"이낙연 측 먼저 사과하면, 나도 사과"

경기도 산하 기관인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된 '맛칼럼니스트' 황교익(59)씨. 연합뉴스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인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19일 "정치권과 언론이 저의 막말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하고 애초에 정치 권력이 일개 시민에게 던졌던 막말에 대해서는 왜 함구하는지 굉장히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황씨는 이날 아침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자신의 사장 지명에 대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공격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황씨는 "(저는)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로 돼 있지만 신분은 그냥 일개 시민이다. 아무 권력도 없다"며 "(그런데) 저한테 친일 프레임를 씌우면서 공격했다. 전문가란 대중의 평판이 중요한데, 대중의 평판을 오염시키는 일을 했다"고 이 전 대표 측을 비판했다.

그는 이어 "그 막말을 받아서 똑같이 미러링으로 '이낙연 총리 일본 총리 하시라'고 이야기했다"며 "왜 정치권과 언론의 분위기가 정치 권력이 일개 시민한테 한 막말은 대수롭지 않은 것처럼 말하면서 제가 거기에 대해 미러링으로 한 막말은 금도를 넘고 아주 못된 것처럼 이야기를 하는지"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앞서 이낙연 캠프 상임부위원장인 신경민 전 민주당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기도 관광이라는 것은 평화 관광이 제1의 핵심 목표인데, (황씨는) 맛집 관련 업무가 지금까지 주요 업무여서 부합하지 않는다", "(황씨가) 일본 음식을 굉장히 높이 평가하고 한국 음식은 아류라는 멘트를 너무 많이 했다.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에 맞을 분이 아닌가라고 생각된다"고 공격했다.

이에 황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를 죽이고자 덤비는 이낙연의 공격에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이낙연 캠프가) 제게 던진 친일 프레임을 이낙연에게 돌려드리겠다. 이낙연이 일본통인 줄 알고 있다. 이낙연은 일본 총리에 어울린다"고 응수했다. 또 "오늘부터 청문회 바로 전까지 오로지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에 집중하겠다"며 강력 반발했다.


"정치인 지지 발언하면 죽이려 하는 정치과잉 사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 예비후보가 12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정책 라이브 커머스 더민:정책마켓을 마친 후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황씨는 또 "한국에서는 그냥 누구 지지한다고 발언만 해도 그 사람의 생존과 인격을 짓밟는 아주 미개한 사회"라며 "(한국은) 저 같은 유명인들이 정치적인 의사를 표현하면 망가지는 정치과잉 사회"라고 비판했다.

황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황교익TV'에 이재명 지사가 출연한 인연으로 사장에 지명됐다는 사실도 부인했다. 그는 "서류 전형과 면접을 거쳐서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합격을 한 취업 준비생과 같다"며 "제가 노력해서, 이때까지 평생 한 일을 평가받고 그 일에 적합하다고 면접관들까지 판단한 것인데, 그 자리를 두고 저한테 자진사퇴하라는 식으로 정치인들은 말한다"고 비판했다.

황씨는 "황교익TV는 열려 있어 누구든 오라"며 "유튜브 출연 하나 하는 거 가지고 왜 보은이라고 하느냐"고 되물었다.

황씨는 이번 사안을 정리하려면 이 전 대표 측이 먼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먼저 저한테 막말을 한 사람이 사과를 해야 저도 사과를 한다. 그게 순리"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저보고 금도 넘었다고 경고하는데, 먼저 자기 당의 정치인이 시민한테 금도 넘는 발언을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내 정치인을 불러다 놓고 사과하라고 이야기해야 되는 게 민주당 대표로서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박민식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