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디 8월 21일자

입력
2021.08.20 20:00

쇼핑몰에 있는 영화관이 다시 문 열었단 소식 들었어?

실은, 어젯밤에 남편이랑 일 년 만에 처음으로 영화를 보러 갔다 왔어.

예전이랑 똑같더라고!

팝콘은 여전히 가짜 버터에 절어있고?

당연하지!

How we miss the whole ceremony of going to the movies! Even the lousy popcorn doesn’t seem so bad…

영화 보러 가는 것조차 참 그리운 일이 됐습니다. 볼품 없는 팝콘마저 다시 보니 반갑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