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사퇴 요구는 악의적 공세... 현직 제약도 많다"

입력
2021.08.09 14:00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경기도 서울사무소에서 한국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상의왼쪽에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이라 새긴 배지가 달려 있다. 배우한 기자

"아마 내가 지사직을 사퇴했다면 사퇴했다고 비난할 것이다. 과거 우리 후보 중 한 분(김두관 의원)이 중도 사퇴했다가 얼마나 많은 비판을 받았나.”

이재명 경기지사는 5일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의 쟁점으로 떠오른 '지사직 사퇴' 논란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경선 후보와 도지사,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후보직을 사퇴하는 게 맞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 지사가 언급한 것은 2012년 18대 대선 당시 김두관 경남지사(현 국회의원)의 사례다. 김 의원은 당시 18대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경남지사직을 내려놨다. 2010년 지방선거 당시 야당의 '험지'였던 경남에서 지사로 당선된 지 2년 만에 중도 사퇴하면서 민심 이반을 불렀고, 이후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 소속 홍준표 지사의 선출로 이어졌다.

이 지사는 "경쟁하는 관계에 있는 이들(당내 경쟁주자들)이 지사직 유지 문제를 지적하는 건 매우 불순한 의도의 악의적 공세"라고 비판했다. 2012년 당시 김 의원의 중도 사퇴에 따른 결말을 알면서도 자신에게 사퇴를 촉구하는 건 '공세를 위한 공세'라는 주장이다.

김두관 의원도 7일 페이스북을 통해 2012년 당시를 회상하며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의 전신) 지도부는 물론 야권의 대선 승리를 바라는 수많은 사람들이 모두 사퇴를 말렸다"며 "하지만 저는 어리석은 선택을 했다. 도지사직 사퇴는 권한을 위임한 도민들 몫이지, 저의 선택이 아니라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다"고 이 지사의 입장을 지지했다.

그래픽 김대훈 기자

이 지사는 당내 경선에서 경기도의 인적·물적 자원을 이용한다는 '지사 찬스' 비판도 반박했다. 도정을 돌보느라 휴일인 주말에 전국을 돌며 선거운동을 나선다는 그는 "후보 일정을 소화할 땐 평소 상의에 달고 다니는 경기도 배지를 떼고 차도 바꿔 타고 수행원도 달라진다"고 하소연했다. 업무과 관련되지 않는 한 경기도 경계를 넘어서면 차량과 수행원을 바꿔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오히려 현직 지사라서 받는 제약이 많다"며 "시간 부족은 당연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지지를 호소하거나 문자를 보내지도 못한다"고 했다. 현행법상 공무원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다른 후보보다 불리한 환경이라는 것이다. 이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심각한데 내 정치적 유리함을 찾아 1,380만 도민이 맡긴 공적 책임을 던지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경선에서 손해를 좀 보더라도 (도지사로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직선거법은 공직에 입후보하는 공무원의 사퇴 시한을 '선거 90일 전까지'로 규정하고 있다. 이 지사가 10월 초 민주당 경선에서 최종 승리하더라도 원칙적으로는 12월 9일까지 지사직을 겸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 지사는 "기본적으로 법적 시한까지 지사직을 유지하겠다는 생각"이라면서도 "경선이 끝나면 그때 가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여지를 두었다. 당을 대표하는 대선후보로서 책임의 무게가 달라질 수 있다면서다.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면 경기도뿐 아니라 국가의 미래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중도 사퇴를 결심할 수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서희 기자
이성택 기자
홍인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