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신 접종자에게 국경 여나... "새 체제 전환 계획 개발 중"

입력
2021.08.05 08:27
백악관 당국자 "행정부, 여행 재개 새 시스템 마련"

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여행객이 차량공유서비스를 기다리고 있다. 로스앤젤레스=EPA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에 대해서만 미국 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 제한 해제를 목적으로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백악관 당국자를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언제 여행을 재개할 수 있는지 대비하기 위해 새로운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 일하고 있다”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미국을 여행하는 외국인들은 (모든 국가에서) 완전히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단계적 접근 방식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당국자는 또 “실무그룹들은 이 새로운 체제로 전환하기에 적절한 시기에 대비할 정책과 계획 과정을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현재 영국, 솅겐조약에 가입한 유럽 26개국, 아일랜드, 중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이란, 브라질에서 최근 14일 이내 머문 적이 있는 대부분의 비 미국 시민에 대해 입국 제한 조처를 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 정부의 이번 방안은 각종 입국 제한 조처가 완화된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다만 당국자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해 즉각 여행 제한을 해제할 준비는 돼 있지 않다며 “실무그룹은 새 시스템으로 전환하기에 적절한 때가 언제일지를 준비하기 위해 정책과 계획 과정을 입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새 조치가 언제부터 시행될지는 불분명하다. 로이터통신은 “업계 관계자들은 규제가 풀리기까지 적어도 몇 주, 잠재적으로 몇 달은 걸릴 것으로 여전히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그동안 외국인 방문객의 접종 의무화 정책 이행 방법을 놓고 항공사 등과 논의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백신 접종 증명을 어떻게 인정할지, 미국이 승인하지 않은 백신을 접종한 경우에도 이를 받아들일지 등이 검토 대상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김진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