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훔쳐 무면허 운전한 10대들… 경찰 매달고 1㎞ 도주

입력
2021.08.02 20:45

한국일보 자료사진

차를 훔친 후 무면허 운전을 하다 적발된 10대 학생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검문 중이던 경찰의 정지 명령도 무시하고 경찰관을 매단 채 1㎞ 가량이나 질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특수절도, 무면허 운전 등 혐의로 이들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31일 오전 3시쯤 서울 영등포구의 한 음식점에 주차장에 있던 차량을 훔쳐 서울 시내를 돌아다니다 '어린 학생들이 차를 운전하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검거 과정에서 운행을 막으려 매달렸던 경찰관은 승용차가 신호에 걸려 멈췄을 때 차량 유리를 깨고 이들을 체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다만 이들이 만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이어서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맹하경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