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코로나 '돌파감염' 1명 아니었네" 확진자 비공개 원칙 논란

입력
2021.07.21 15:30
백악관 관리 감염됐지만 언론 보도로 확인
美 언론 "확진자 공개 기준 제한적" 지적도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0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브리핑에서 그는 한 백악관 관리의 코로나19 '돌파 감염' 사실을 확인했지만, 그의 신원을 밝히지는 않았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돌파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백신을 접종했는데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이 나오면서다. 문제는 백악관 내 코로나19 돌파감염이 첫 사례가 아니고, 확진자 공개 기준이 자의적이라는 점이다. 확진자 비공개 원칙을 둘러싼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온라인매체 악시오스는 지난주 같은 리셉션 행사에 참석했던 한 백악관 관리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수석대변인이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보도했다.

앞서 하원의장 수석대변인은 지난 12일 텍사스주(州) 주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 대표단이 워싱턴 국회의사당을 찾았을 때 이들을 접촉했다. 텍사스주 투표권 제한 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 텍사스를 떠나 워싱턴으로 왔던 의원들 가운데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백악관 관리 등도 이들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이 백악관 관리는 최근 조 바이든 대통령을 직접 접촉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감염자는 바이든 대통령이나 다른 백악관 관리를 접촉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접촉자와 동선 등에 대한) 추적이 이뤄졌고 (확진자의) 증세는 경미하다”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회의나 행사 일정이 변경될 상황도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백악관 직원 중 코로나19 돌파감염 사례가 더 있었는데도 이를 사전에 공개하지 않은 것을 두고는 논란도 일고 있다. 사키 대변인도 감염 사례가 더 있었다고 인정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백악관의 공개 기준은 제한적”이라며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이) 대통령 보좌관이나 부보좌관, 특별보좌관일 때만 양성 판정 사례를 공개한다”라고 지적했다. 백악관 직원 524명 중 138명만이 이런 직함을 갖고 있어 전체의 4분의 3 정도는 확진된다 해도 공개가 안 되는 셈이라고 폴리티코는 덧붙였다. 또 확진자가 나와도 백악관 건물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에게 통보되지 않는 점도 투명성 논란으로 이어지는 대목이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20일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상원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월렌스키 국장은 미국에서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비중이 83%로 치솟았다고 밝혔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인도발 델타 변이가 기세를 올리면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은 미국으로서도 부담이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날 미 상원 청문회에서 최근 확진자 중 델타 변이가 8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7월 첫 주의 (델타 변이 비중) 50%에서 극적으로 증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비에르 베세라 미 보건복지장관은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다시 90일간 연장했다. 미국은 코로나19가 퍼지기 시작한 지난해 1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언한 뒤 90일마다 이를 갱신하고 있다.

워싱턴= 정상원 특파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