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부산대병원 간호사 확진…백신 접종에도 '돌파 감염'

입력
2021.07.20 20:11
간이검사서 '델타 변이' 의심, 해당 병동 격리

경남 양산시 양산부산대학교병원 내 기숙사에 '코로나19 영남권역 예방접종센터 입구'라고 적힌 안내판이 설치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양산부산대병원 근무 간호사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경남 양산시는 지난 19일 양산부산대병원에 근무 중인 한 간호사가 코로나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간호사는 2차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돌파 감염’이 발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양산시와 양산부산대병원은 확진 간호사가 일했던 간호사와 직원, 환자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나 다행히 전원 음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양산시 등은 해당 간호사가 2차례 백신 접종을 완료한 뒤 코로나에 확진돼 이 간호사에 대한 간이검사를 다시 실시했고 델타 변이가 의심되자, 확산을 막기 위해 간호사가 근무한 병동에 대해 코호트(동일집단) 격리했다.

양산시와 양산부산대병원 등은 확진자 거주지를 소독하고 접촉자와의 동선을 파악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양산= 이동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