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고3 같은 반 학생 9명 등 48명 추가 확진

입력
2021.07.19 14:59
수정
2021.07.19 14:59
구독

유흥주점, 미용실, 부산시립예술관 등 관련 확진도 지속

19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부산시민공원 시민사랑채에 마련된 부산진구 백신접종센터에서 고3 학생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뉴스1


고등학교 3학년 같은 반 학생 9명 등을 포함해 부산에서는 50명에 가까운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부산시는 19일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코로나19 확진자 48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10명은 사하구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다. 전날 3학년 1명이 확진돼 해당 학년 학생 등 접촉자 160명을 조사한 결과 이날 10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 11명 중 9명이 같은 반으로 방역 당국은 해당 학교 전체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집단감염이 나온 동래구 한 어학원에서도 학생 1명과 접촉자 2명이 추가 감염돼 관련 확진자는 9명이 됐고, 단원 3명과 접촉자 8명이 확진된 부산시립예술관 관련 접촉자 1명이 감염됐다.

유흥주점 관련 연쇄 감염도 계속돼 n차 감염으로 접촉자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지난달 29일 이후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189명으로 늘었다. n차 감염으로 접촉자 2명이 추가 감염이 발생한 남구 미용실 관련 확진자는 16명이 됐다. 그 외 서울을 비롯한 대구, 대전 확진자와 접촉한 4명, 감염 원인이 불분명한 11명이 확진돼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부산시는 이날부터 24일까지 고등학교 3학년, 교직원 3만8,000여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부산= 권경훈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