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이재명 바지' 논란에 "내 바지가 더 비쌀긴데"

입력
2021.07.19 07:45
이재명 '바지 발언' 꼬집은 나훈아?
16일 대구 공연서 "내가 바지를 어쨌다고"

17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콘서트를 찾은 관람객들이 공연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정치인 풍자로 주목받은 가수 나훈아가 '바지 발언'을 언급하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에둘러 비판했다.

19일 문화계에 따르면 나씨는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콘서트 어게인 테스형'에서 노래 '공'을 부르는 도중 "내가 바지를 어쨌다고 가만히 있는 사람 바지를. 내 바지가 지(자기) 바지보다 비쌀 긴데"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를 직접적으로 언급한 건 아니지만, 나씨 스스로 바지 발언 일화를 꺼내며 이 지사를 비꼰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앞서 5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 경선 TV 토론회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여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논란을 언급하자 "제가 바지를 한 번 더 내릴까요"라며 발끈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화상을 이용한 비대면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지사는 2018년 지방선거 때 김씨가 '이 지사 특정 부위에 점이 있다"고 주장하자 신체 검사를 받으며 이를 반박했다. 당시 이 지사는 검증하겠다며 기자 두 명을 입회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치욕스러웠다"며 당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나씨는 이 지사보다 훨씬 앞서 바지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2008년 여배우와의 풍문에 휩싸이자 해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다가 테이블에 올라가 "내가 직접 보여줘야겠느냐"며 벨트를 풀고 바지를 내리려고 했다.

나씨의 정치인 풍자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방송에서 신곡 '테스형'을 부르며 "국민이 힘이 있으면 위정자들이 생길 수 없다"고 발언했다. 당시 나씨는 이 발언으로 큰 인기를 끌었고, '테스형'이란 별칭을 얻었다.


류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