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가방 두 개 들고 구치소 나오는 김학의

입력
2021.06.10 16:56

대법원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서울고법으로 파기환송한 10일 김 전 차관에 대한 보석신청도 인용했다. 수감 8개월만에 석방된 김 전 차관이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 이한호 기자


성접대·뇌물 혐의로 기소돼 징역형을 선고받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0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보석으로 석방되고 있다. 대법원은 이날 열린 김 전 차관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으며, 지난 2월 청구한 보석도 허가했다. 연합뉴스


대법원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서울고법으로 파기환송한 10일 김 전 차관에 대한 보석신청도 인용했다. 수감 8개월만에 석방된 김 전 차관이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 이한호 기자


대법원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서울고법으로 파기환송한 10일 김 전 차관에 대한 보석신청도 인용했다. 수감 8개월만에 석방된 김 전 차관이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 이한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