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전자랜드 농구단 인수…부산 KT는 수원 KT로

입력
2021.06.09 18:01
초대 감독에 유도훈 감독 사실상 확정
연고지 대구 유력, 협의는 아직
KT, 수원으로 연고지 이전 승인 
박형준 부산 시장 “시민 외면” 비판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이정대 KBL 총재(왼쪽에서 네번째)가 9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프로농구단 인수 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프로 농구단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한국가스공사에 9일 공식 인수되면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농구단의 연고지는 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가스공사 본사가 위치한 대구가 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과 가스공사는 이날 대구 수성구의 한 호텔에서 인천 전자랜드 인수 협약식을 가졌다. 가스공사는 앞서 KBL 임시총회를 통해 신규 회원 가입도 마쳤다.

새 농구단은 가스공사가 있는 대구에 둥지를 틀 가능성이 높다. 다만 예상과 다르게 이날 대구로의 연고지 이전은 발표되지 않았다. 참석할 예정이던 권영진 대구장 등 시 관계자들도 불참했다. 농구단 전용구장 등 세부 내용을 놓고 가스공사와 시는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현재 대구시와 연고지 협약에 대해 긍정적으로 협의 중”이라고 했고, 시 관계자는 “협의가 아직 덜 끝난 부분이 있다. 최대한 잘 마무리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가스공사는 농구단 초대 감독으로 유도훈 감독을 사실상 확정했다. 유 감독은 2009년부터 인천 전자랜드의 감독을 맡아왔다. 기존 구단 프런트까지 가스공사가 안고 갈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가스공사는 선수 재계약, 사무국 구성 등을 완료한 뒤 9월 중 창단식을 열 계획이다. 새 구단의 이름과 로고, 유니폼 등도 이 자리에서 발표된다.

유 감독은 협약식을 마친 뒤 “인천을 떠나게 된 아쉬움을 어떻게 말로 표현하겠느냐”면서도 “한국가스공사가 KBL 최고의 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KBL은 이날 KT 농구단의 연고지를 부산에서 수원으로 옮기는 방안도 최종 승인했다. 홈 경기장은 서수원칠보체육관을 사용하기로 했다. 그간 KT는 연고지에서 훈련과 업무를 진행해야 하는 ‘연고지 정착제’가 2023년 도입됨에 따라 구단 전체를 부산으로 옮기는 계획을 추진해왔지만, 사직체육관 옆 보조경기장의 훈련장 사용과 관련해 부산시와 이견을 좁히지 못해 연고지 이전을 결정했다. KT는 “그간 열성적으로 응원해 준 부산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부산을 떠나더라도 부산에서 유소년 육성 등은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동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