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부동산 소유자·남성·중산층 이상에 적대적"

입력
2021.06.11 11:00
[대선 D-9개월, 표심을 본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청와대에서 열린 '부동산 부패 청산'을 위한 제7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정부는 여성과 저소득층에 우호적이고 부동산 소유자와 고소득층·중산층에 적대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일보ㆍ한국리서치의 여론조사(지난달 25~27일 실시) 결과를 보면, 현 정부의 남성 정책에 대해 응답자의 28.1%가 “적대적”이라고 평했다. “우호적”이란 답변은 13.2%였다. 여성 정책 평가는 반대였다. 현 정부가 여성에게 “우호적”이란 답변은 41.3%였고, “적대적”은 16.2%였다.

문재인 정부는 고소득층은 물론이고 중산층에도 우호적으로 비치지 않았다. 고소득층에 “적대적”이라는 평가는 40.7%로, “우호적”(25.4%)보다 많았다. 중산층에 대해서도 “적대적”(36.4%)이 “우호적”(15.8%)보다 많이 꼽혔다. 저소득층에 대해선 “적대적”이라는 진단(25.3%)보다 "우호적”이라는 평가(37.4%)가 많았다.

비정규직 노동자(31.9%), 외국인 노동자(29.6%), 60대 이상(29.3%), 조선족(28.4%) 등에 대해선 현 정부가 우호적이라는 평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반면 부동산 소유자(51.7%), 자영업자(34.8%) 20대·30대(31.5%) 등에게는 적대적인 인상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정책 잘할 정당, 與 12.4% 野 24.6%

내년 5월 출범할 다음 정권의 최우선 과제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23.2%)과 부동산 및 주거 안정(22.7%) 경제 성장(12.5%) 등이 꼽혔다. 검찰개혁ㆍ언론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은 12.1%, 경제 양극화 완화는 11.2%였다.

코로나19 종식을 '더불어민주당이 더 잘할 것'이란 답변은 25.2%로, 국민의힘에 대한 기대(10.6%)보다 컸다. 부동산 및 주거 안정(민주당 12.4%ㆍ국민의힘 24.6%)과 경제 성장(민주당 14.4%ㆍ국민의힘 35.6%)은 반대였다.


조사 방법

이번 조사는 한국일보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웹조사(휴대전화 문자와 이메일 등을 통한 URL 발송) 방식으로 실시했다.

총 256개 문항을 설계해 △국정 인식 △공정 △안보 △젠더 등 폭넓은 주제들을 다양한 가설을 통해 검증했다. 세대론이 글로벌 이슈로 부상한 만큼, 세대 간 차이 및 세대 내 이질성을 집중 분석했다. 이번 조사처럼 방대한 문항을 묻는 데는 전화조사나 면접 조사에 한계가 있어 웹조사 방식을 활용했다.

①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메일·문자·카카오톡·자체 개발 앱으로 설문을 발송했고 ②중복 응답을 막기 위해 1인당 조사 참여 횟수를 제한했으며 ③불성실한 응답을 차단하기 위한 모니터링 등을 실시했다.

한국리서치 웹조사 담당 연구진이 조사 전반을 관리해 품질을 높였다. 국승민 미국 오클라호마대 교수와 정한울 한국리서치 전문위원이 조사 설계와 분석에 참여했다.

조사 기간은 5월 25~27일, 대상은 전국 만 18세 성인 남녀 3,000명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1.8%포인트다. 2021년 4월 정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지역·성·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이성택 기자
조소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