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선택' 청주 여중생들...성폭행·학대 혐의 계부 구속

'극단 선택' 청주 여중생들...성폭행·학대 혐의 계부 구속

입력
2021.05.25 20:42
구독

법원 "증거 인멸·도주 우려" 영장 발부
엄벌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10만명 넘어

지난 13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한 아파트 화단에 극단적 선택을 한 여중생을 추모하는 꽃이 놓여있다. 뉴시스

최근 충북 청주에서 여자 중학생 2명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이들 중 1명을 성폭행하고 나머지 1명인 의붓딸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 남성이 구속됐다.

청주지법 신우정 영장 전담 판사는 25일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후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의붓딸 B양을 학대하고 B양의 친구 C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3월 A씨의 체포영장과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B양과 C양은 지난 12일 오후 5시 11분쯤 청주시 오창읍 한 아파트 화단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현장에선 유서 형식의 메모가 발견됐으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B양과 C양이 숨진 이후 A씨에 대한 엄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지난 17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두 명의 중학생을 자살에 이르게 한 계부를 엄중 수사하여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는 이날 오후 8시 40분 현재 10만여명이 동의했다.

이환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